본문 바로가기

예선 3위, ‘배추보이’ 이상호의 자신감...“피하고픈 상대 없다”

중앙일보 2018.02.24 12:15
평창올림픽 남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예선을 마친 이상호가 전광판을 통해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올림픽 남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예선을 마친 이상호가 전광판을 통해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알파인 스노보드 간판 이상호(23ㆍ한국체대)가 한국 설상(雪上) 사상 최초 올림픽 메달권 입상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이상호는 24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알파인 스노보드 남자 평행대회전 예선에서 1ㆍ2차합계 1분25초06의 기록으로 3위에 올랐다. 예선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난 그는 “생각보다 긴장이 됐다”면서도 “컨디션을 잘 관리하며 대회를 준비한 게 효과가 있었다. 예선을 좋은 기록으로 끝낼 수 있어 만족한다”고 말했다.
  
남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경기에서 이상호가 코스를 마친 뒤 손을 들어 관중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경기에서 이상호가 코스를 마친 뒤 손을 들어 관중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호는 지난해 3월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월드컵 랭킹은 13위지만 어려서부터 각종 대회에 출전하며 자주 이용한 휘닉스 스노우파크에서 경기를 치르는 만큼 메달권 입상 가능성을 주목 받고 있다.  
 
“올림픽이든 월드컵이든 16강에 들면 누가 이길 지 모른다”고 언급한 이상호는 “언젠가는 다 붙어야 할 선수들이다. 피하고 싶은 상대는 딱히 없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은 16명이 경쟁하는 결선부터는 두 명씩 맞대결을 펼쳐 마지막 한 명의 우승자를 가린다. 토너먼트부터는 기록과 상관 없이 일대일 레이스에서 승리한 선수가 상위 무대에 진출한다. 평창=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남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이상호가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이상호가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