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이방카 평창 스노보드 남자 빅에어 결승전 관람

중앙일보 2018.02.24 11:40
다정하게 셀카를 찍는 김정숙 여사와 미국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연합뉴스]

다정하게 셀카를 찍는 김정숙 여사와 미국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함께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 센터에서 열린 평창 겨울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빅에어 결승전을 관람했다.
 
24일 10시 11분께 김 여사와 이방카 보좌관이 경기장에 입장했고, 이 자리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유승민 IOC(국제올림픽 위원회) 위원도 동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스노보드 팬인 이방카 보좌관을 배려해 해당 경기를 관람하기로 했다”며 “김 여사가 이방카 보좌관과 함께 일정을 소화함으로써 한미 간의 우애를 재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하트 만들어보이는 미국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연합뉴스]

손하트 만들어보이는 미국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연합뉴스]

 
이방카 보좌관은 열렬한 스노보드 팬으로 알려졌다. 이날 미국 선수단에선 레드먼드 제라드(18), 크리스 코닝(19), 카일 맥(21)이 결선에 출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파견한 미국 대표단의 단장 자격으로 전날 방한한 이방카 보좌관은 문 대통령을 비공개로 예방한 데 이어 문 대통령 내외가 마련한 청와대 만찬에 참석했다.
 
평창 겨울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빅에어 결승전 경기를 관전하는 김정숙 여사, 이방카 보좌관, 강경화 외교부장관, 유승민 IOC선수위원. [연합뉴스]

평창 겨울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빅에어 결승전 경기를 관전하는 김정숙 여사, 이방카 보좌관, 강경화 외교부장관, 유승민 IOC선수위원. [연합뉴스]

 
이방카 보좌관은 평창올림픽 미국팀 경기 관전, 선수단 격려, 폐회식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한 후 26일 출국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