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백악관 샌더스 대변인 “평창올림픽 폐회식서 북 접촉 계획 없다”

중앙일보 2018.02.24 11:15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제임스 리시 미 상원 외교위 의원. [연합뉴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제임스 리시 미 상원 외교위 의원. [연합뉴스]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한 미국 정부 대표단의 일원으로 한국을 방문 중인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폐회식에서 북한 사람들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재확인시켰다.
 
24일 샌더스 대변인은 평창 용평 리조트 스키장 내 미국 홍보관인 ‘팀 USA 하우스’에서 내외신 기자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샌더스 대변인은 “평창올림픽 폐회식에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북한 인사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향후 북미 대화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약간의 움직임을 보여주기를 기대한다”며 “그것은 생산적인 대화의 출발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그는 “우리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약간의 움직임을 볼 때까지는 (북한과) 많은 대화는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새로운 대북 제재와 관련해 언급한 ‘제2단계’에 관한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행정부가 저지른 실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며 “그는 계속 강경할 것이고 북한에 대해 최대의 압박 정책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제임스 리시 미 상원 외교위 의원. [연합뉴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제임스 리시 미 상원 외교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 문재인 대통령과 이방카 보좌관의 전날 청와대 만찬과 관련해선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이 마련해준 특별한 저녁이었다”며 “한국과의 강한 동맹을 더 강하게 만들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이끄는 미국 정부 대표단에 속해 23일 한국에 도착했다. 미국 정부 대표단은 평창올림픽 미국 대표팀 경기를 관전하고 25일 폐회식에 참석한 뒤 26일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 김영철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한 대표단은 25일 방한해 폐회식에 참석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