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추행 의혹 윤호진 연출가, 신작 발표 취소… “의혹 먼저 풀겠다”

중앙일보 2018.02.24 10:57
윤호진 에이콤 대표.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윤호진 에이콤 대표.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연극계 거장으로 불린 연출가 이윤택과 오태석 등의 성폭력 파문이 불거진 가운데 공연계에서는 최근 뮤지컬 ‘명성황후’ ‘영웅’을 제작한 뮤지컬계 대부 윤호진(70) 에이콤 대표의 성추행 의혹도 거론됐다.
 
24일 윤 대표는 “자신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신작 ‘웬즈데이’ 제작 발표 기자회견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최근 공연계 성폭력 사건들이 불거지고 있는 것에 대해 오랜 시간 공연계에 몸담고 있는 사람으로서 참담함과 책임감을 느낀다”며 “저 역시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생각하며 제 이름이 거론된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러한 상황에서 신작 뮤지컬의 제작 발표를 한다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생각”이라고 취소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윤 대표는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제 행동으로 인해 불쾌함을 느끼신 분이 계신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며 “피해 신고센터나, 에이콤, 또는 주변 지인을 통해서라도 꼭 연락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에이콤은 애초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소재로 한 뮤지컬 ‘웬즈데이’ 제작 발표회를 오는 28일로 예정했었다.
 
‘웬즈데이’는 할머니들의 한(恨)과 할머니들을 위해 함께 싸우는 정의로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1995년 ‘명성황후’, 2009년 ‘영웅’을 잇는 윤 대표의 대형 작품으로 기대를 모았다.
 
윤 대표는 “할머님들과 힘겨운 싸움을 하고 계신 분들께 저의 개인적인 의혹으로 누를 끼쳐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윤 대표는 최근의 미투 폭로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기득권에 속해 있는 한 사람으로서 지금 용기 있는 분들이 목소리를 내는 이 운동이 우리 사회를 건강하게 만드는 밑거름이 되기 바란다”며 “저는 이 운동에 걸림돌이 되지 않기 위해 삼성오신(三省吾身)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