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김영철, 히틀러 같은 전범자…똑같이 되돌려주겠다”

중앙일보 2018.02.24 10:29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4일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과 관련해 “천안함 폭침 주범이고 히틀러 같은 전범자의 방한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표 페이스북]

[홍준표 대표 페이스북]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평화를 가장한 대북 대화 구걸정책은 북핵 위기를 초래한 햇볕정책의 변형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4년 남북 중립지대인 판문점 군사회담 시 김영철과 군사회담을 한 것을 두고 천안함 폭침 주범을 서울로 초청하는 것과 동일시하려는 집권 세력들의 저의를 보면 저들이 얼마나 후안무치하고 견강부회하는 뻔뻔한 집단인가 가늠해볼 수 있다”고 했다.
 
그는 특히 “오늘의 북핵 사태로 인한 안보위기는 DJ(김대중)·노무현의 잘못된 대북정책에서 비롯됐다”며 “아사 지경에 이르렀던 북한이 막대한 핵 개발 자금을 쏟아부을 수 있었던 것은 DJ·노무현의 막대한 대북지원 달러 덕분이었다. 그런데 문재인 정권도 똑같은 길을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또 “내가 하지도 않았던, 45년 전 하숙집에서 일어난 사건을 쓴 자서전을 두고 아직도 나를 성범죄자로 거짓 매도하는 저들”이라며 “우리 당 국회의원을 음해하기 위해 시작된 것으로 보이는 소위 ‘미투’ 운동이 좌파 문화권력의 추악함만 폭로되는 부메랑으로 갈 줄 알았겠느냐”고 비난했다.
 
그는 “정치인들은 뻔뻔하다. 그러나 우리 우파들은 그래도 양심이라도 있어 덜 뻔뻔 하다”며 “저들의 행각을 보면 뻔뻔해도 저렇게 뻔뻔할 수가 있느냐고 할 정도로 아예 내놓고 뻔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저들이 주로 사용하는 국민 정서법이다. 똑같은 방법으로 되돌려주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한국당은 전날 ‘김영철 방한 저지 투쟁위원회’를 출범시킨 데 이어 이날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현장 의원총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