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랙 팬서’ 개봉 11일째 400만 돌파… ‘어벤져스’보다 빠르다

중앙일보 2018.02.24 09:33
영화 ‘블랙 팬서’ 스틸. [사진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블랙 팬서’ 스틸. [사진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2018년 마블 스튜디오의 첫 번째 영화 ‘블랙 팬서’(라이언 쿠글러 감독)가 10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힘입어 개봉 11일째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블랙 팬서’의 이 같은 흥행 기록은 역대 2월 최고 흥행 외화이자 612만 관객 동원의 ‘킹스맨:시크릿 에이전트’(2015, 매튜 본 감독)보다 무려 15일이나 빠른 속도다. 또한 역대 대한민국 마블 흥행 4위이자 700만 관객을 동원한 ‘어벤져스’(2012, 조스 웨던 감독)보다도 빠른 속도다.  
 
2018년 처음으로 400만 관객 돌파 및 최고 흥행 기록을 연일 경신중인 ‘블랙 팬서’는 2주 연속 예매율 1위까지 이어가고 있다. 현재 ‘블랙 팬서’의 예매율은 40.1%로 주말 극장가까지 또 한 번 사로잡을 것으로 예상한다.  
 
한편 ‘블랙 팬서’는 대한민국에서 역대 2월, 역대 설 연휴 개봉작, 밸런타인데이 최고 오프닝을 경신했으며 역대 2월 외화 및 2018년 개봉 영화 최단 기간 100만, 200만, 300만, 400만 돌파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영화 ‘블랙 팬서’ 스틸. [사진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블랙 팬서’ 스틸. [사진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북미에서도 역대 겨울 시즌 및 역대 2월 개봉작, 역대 월요일 일일 스코어, 역대 프레지던트 연휴 최고 흥행 기록 등을 모두 갈아치우며 단숨에 3억 달러(약 3235억원) 수익을 돌파했으며, 월드와이드 수익 역시 5억 달러(약 5392억원)를 돌파해 전 세계에 흥행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블랙 팬서’는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 팬서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 세계적인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이야기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