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군사옵션 카드 쓰나… "제재 효과 없으면 제2단계"

중앙일보 2018.02.24 09:1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해상 차단에 초점을 둔 역대 최대 규모의 대북 단독 제재와 관련해 “제재의 효과가 없으면 우리는 제2단계로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3일(현재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맬컴 턴불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직후 연 공동회견에서 “내가 그 카드를 꼭 쓰게 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우리는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2단계 조처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다. 다만 “제2단계는 매우 거친 것이 될 수도 있고, 전 세계에 매우, 매우 불행할 수도 있다”며 “바라건대 그 제재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북한을 “정말 불량한 국가”로 규정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협상할 수 있다면 대단한 일일 것이고, 우리가 할 수 없다면 무슨 일이 일어나야 할 것이다”며 “그러니 두고 볼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우리는 어떤 나라에 했던 것보다 강력한 제재를 북한에 가하고 있다”며 “우리는 그 잔인한 독재국가가 세계를 핵으로 파괴하겠다고 위협하는 것을 예방하도록 계속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에선 “제재의 효과가 없다면, 군사 옵션 사용이 불가피하다는 의중을 드러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미 일간지 USA투데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군사 행동의 전망을 키웠다”고 보도했다. 또 의회전문지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가 통하지 않을 경우 군사 행동을 경고했다”고 소식을 전했다.
 
일각에선 “제2단계가 설사 군사 옵션을 뜻한다고 하더라도 전면적인 군사 행동보다는 미국이 한국·일본 등 동맹국과 협조해 군함과 잠수함 등으로 해상 봉쇄를 하는 소극적 의미의 군사 작전을 의미한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앞서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북핵 개발 자금의 주요 조달 통로로 지목돼온 북한의 해상 무역을 봉쇄하고자 북한과 중국, 싱가포르, 대만 등의 무역회사 27곳, 선박 28척, 개인 1명을 추가로 제재 명단에 포함했다. 모두 합치면 제재 대상이 56개에 달하는 사상 최대 규모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