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방카 동행한 후커, 2014년 김영철과 만난 적 있어 역할 주목

중앙일보 2018.02.24 01:41 종합 3면 지면보기
후커. [연합뉴스]

후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이끄는 평창올림픽 방한단에 앨리슨 후커 미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포함됐다. 당초 백악관이 발표했던 명단에 빠져있던 인물이다.

케네스 배 석방 협상 때 방북 인연
이방카 대신 북 인사 접촉할 수도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한 만찬에 후커 보좌관이 참석했다”며 “(방한 이후) 직급에 맞는 대화 (한국의) 파트너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직급 체계가 달라 혼선은 있지만, 청와대로 치면 행정관급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과의 접촉에 대한 백악관의 반응은 부정적이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김여정은 악(惡)의 가족 패거리”라고 말할 정도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도 이날 “이방카 보좌관은 김영철과 만날 계획이 없다”는 백악관 공보실의 답변을 전했다. 백악관 측은 다만 “폐회식에 참가하는 북측 대표단과 관련해 동맹국인 한국 측과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번에는 청와대가 접촉을 중재할 계획도 없다”고 밝힌 상태다.
 
그럼에도 후커 보좌관이 주목받는 이유는 후커가 북한 대표단을 이끌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난 적이 있기 때문이다. 후커는 2014년 11월 당시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북한에 억류됐던 케네스 배 등 2명의 석방을 위해 방북했을 때 함께 북한을 방문했다. 당시 북한의 협상 당사자가 김영철이었다.
 
관련기사
이 때문에 이방카와 김영철 등 단장급 회동이 아닌 후커와 북한 측 인사들과의 접촉 가능성도 제기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전날 “이방카와 김영철의 만남 자체가 부자연스럽지 않겠느냐”면서도 “북·미 간의 조속한 대화가 있어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는 앞으로도 유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