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남북 대화” 이방카 “최대 압박”

중앙일보 2018.02.24 01:35 종합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맏딸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의 청와대 접견에서 “비핵화 대화와 남북 대화는 별도로 갈 수 없으며 두 대화의 과정은 나란히 함께 진전돼야 하고 이를 위해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평창 겨울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 이방카 보좌관을 만나 “북핵을 인정할 수 없다는 의지가 가장 강한 나라는 한국이지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25년간 한·미의 노력은 성공하지 못한 만큼 양국은 모처럼 잡은 이 기회를 잘 살려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트럼프 대통령과 이 역사적인 위업을 달성하고 싶다”고도 했다.
 

대통령 “한·미, 기회 살려야” 이방카 “압박 공동노력 효과”
미국 측, 만찬 전 비공개 회동 요구해 40분간 독대 가져
트럼프, 딸 방한 날 ‘초강력 해상 차단’ 추가 대북 제재 발표

이에 이방카 보좌관은 “북핵과 미사일 해결을 위한 최대의 대북 압박 공동 노력이 효과를 거뒀다”며 “한국의 대북제재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진 만찬에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남북 간에 활발한 대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것이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 관계를 개선시켜 나가는 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 대화를 강력히 지지해 주신 덕분으로 깊이 감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방카 보좌관은 “(오늘 만찬은) 양국 간의 우정과 협력 그리고 파트너십을 재확인함은 물론이거니와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최대한의 압박을 위한 공동의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라며 “우리가 이처럼 양국 간의 협력과 가치관을 재확인하면서 다시 한번 이 자리에 오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방카 보좌관이 남북 관계 개선을 내세운 문 대통령의 언급에 ‘북한에 대한 압박’을 거론한 셈이다. 미국 측은 이날 공식 만찬 회동을 앞두고 별도의 비공개 접견을 요구했다. 접견은 한·미 양측에서 각각 정의용 안보실장과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대리가 배석해 40분간 진행됐다.
 
관련기사
이날 문 대통령은 만찬에서 “한미연합사 구호가 함께 갑시다, We go together(위 고 투게더)이다. 그 구호대로 한·미 양국이 영원히 함께 갈 것”이라고도 했다. 이방카 보좌관은 방한 기간 중 미국 선수단의 경기 등을 관람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석탄·석유의 불법 거래를 막는 해상차단을 포함한 가장 큰 규모의 추가 대북제재를 발표했다. 이를 위해 북한·중국·싱가포르·홍콩·탄자니아 국적의 27개 해운·무역회사와 선박 28척, 개인 1명 등을 추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미 정부 고위 관리는 “세계 해운 자문위원회를 통해 석유와 석탄의 불법 거래가 의심되는 선박에 대한 감시체계를 갖추고, 미 해군 및 한국·일본 등 동맹국이 참여해 이 같은 해상차단을 강력하게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엔 제재를 위반해 북한과 불법 거래를 하고 이를 묵인한 제3국 기업과 선박에 대한 강력한 제재, 세컨더리 보이콧도 단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