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외국인·여성 사외이사 첫 동시 선임

중앙일보 2018.02.24 01:16 종합 6면 지면보기
김종훈(左), 김선욱(右)

김종훈(左), 김선욱(右)

삼성전자 이사회에 외국인과 여성이 사외이사로 들어간다. 이사회의 투명성을 높이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요구를 반영하자는 취지로 해석된다.
 

한국계 벤처사업가 김종훈 회장
이대 총장 출신 김선욱 교수 내정
이재용 부회장은 이사회에 불참

삼성전자는 23일 경기도 수원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김종훈(58) 키스위모바일 회장, 김선욱(66) 이화여대 교수, 박병국(59) 서울대 교수를 신임 사외이사로 추천하고 다음달 23일로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했다.
 
한국계 미국인인 김 회장은 미국 벨연구소 최연소 사장 출신으로 미국에서 통신장비업체 유리시스템스를 설립, 1조1000억원에 매각한 벤처 신화의 주인공이다. 박근혜 정부 초대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지만 이중국적 문제 등으로 스스로 물러났다. 김 교수는 노무현 정부 당시 여성 최초로 법제처장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4년 동안 이화여대 총장을 역임했다. 박 교수는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장과 한국전자공학회장을 지낸 반도체 분야의 권위자로 꼽힌다. 2000년대에 프란츠 하이링거, 이와사키 데쓰오, 요란 맘 등 외국인이 삼성전자 사외이사로 활동했고, 2013~2015년에는 여성인 김은미 전 이화여대 국제대학원장이 사외이사를 맡긴 했다. 그러나 외국인과 여성을 동시에 포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이사회를 중심으로 회사를 경영하겠다는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사외이사 역할을 강화해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는 경영시스템을 구현하고 외국인투자자 등 주주들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서다. 이날 이사회는 이 부회장이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처음 열리는 이사회라는 점에서 참석 여부에 관심이 컸지만 이 부회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