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존재하지만 존재하지 않았던 아이들

중앙일보 2018.02.24 01:01
현예슬의 만만한 리뷰(25) 영화 ‘아무도 모른다’
[※스포일러가 있으니 주의하세요]
 
오랜만에 찾아뵙겠습니다. 오늘 고른 영화는 1988년 일본 도쿄에서 실제로 일어났던 ‘스가모 아동 방치 사건’을 모티브로 연출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아무도 모른다' 입니다. 
 
영화 '아무도 모른다'의 네 아이들. (왼쪽부터) 막내 유키, 둘째 교코, 장남 아키라, 셋째 시게루.

영화 '아무도 모른다'의 네 아이들. (왼쪽부터) 막내 유키, 둘째 교코, 장남 아키라, 셋째 시게루.

 
도쿄의 작은 아파트로 이사 온 엄마와 아들은 주변 이웃들에게 잘 부탁드린다는 인사를 합니다. 이삿짐을 옮기는 사이, 꽤 무거워 보이는 여행용 가방 2개를 엄마와 아들 둘이서 옮기는데요.
 
이삿짐 직원에게 부탁하면 될 걸 다소 의아한 상황에서 모두가 떠나고 난 뒤, 집에 남겨진 두 사람과 가방. 그때 가방이 요동치기 시작합니다. 뭐지? 갑자기 호러물로 전환되는 건가 싶을 때 가방에서 나오는 건 바로 어린 여자아이와 남자아이입니다.
 
이 외에도 다른 사람들의 눈을 피해 집으로 들어온 아이까지. 총 4명의 아이와 엄마. 5명이 한 가족입니다. 그런 이들에겐 집에서 생활하기 위한 규칙이 있는데요.
첫째, 큰 소리를 내지 않는다. 
둘째, 밖에 나가지 않는다.
'큰 소리를 내지 않는다'는 층간소음이 문제가 될 수 있으니 그럴 수 있다 쳐도, '밖에 나가지 않는다'라니. 뭔가 이상하죠? 이런 규칙들만 들어봐도 이 가족이 평범한 가족이 아님을 느낄 수 있습니다.
 
엄마와 아이들이 이사온 첫날 식탁에서 저녁식사를 즐기고 있다.

엄마와 아이들이 이사온 첫날 식탁에서 저녁식사를 즐기고 있다.

 
엄마는 다섯 식구를 위해 일을 하고 실질적인 살림은 장남인 아키라(야기라 유야 분)가 도맡아 합니다. 시장에서 장도 보고, 식사도 준비하고, 동생들도 돌봅니다. 그런 그도 고작 열 두살. 설거지나 빨래는 둘째 교코(키타우라 아유 분)가 하고, 셋째 시게루(키무라 히에이 분)와 막내 유키(시미즈 모모코 분)는 천진난만하게 노는 게 일이죠.
 
어느 날 엄마는 아키라에게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다 고백합니다. 이에 “또?”라고 대답하는 아키라에게서 이 상황이 전에도 몇 번 있었음을 짐작하게 하죠. 어쩌면 아키라는 이때부터 닥쳐올 불행을 감지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얼마 후 엄마는 여분의 돈과 함께 ‘크리스마스 때는 돌아올게.’라는 말만 남기고 떠나버립니다. 하지만 크리스마스가 지나고 봄, 여름이 돼서도 엄마는 돌아오지 않습니다. 이때부터 이들의 처절한 ‘삶’이 시작됩니다.
 
공원에서 물을 구해 집으로 돌아가는 장면.

공원에서 물을 구해 집으로 돌아가는 장면.

 
집세, 전기세, 전화비, 가스비가 밀리기 시작해 집에 냉난방이 안 되고, 물도 나오지 않아 밖의 공원에서 떠다 먹습니다. 심지어는 배고픔을 못 이겨 종이를 씹어먹기까지 하는데요. 출생신고조차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이 아이들은 기초교육은 물론이고 국가나 사회단체 등의 지원도 어렵습니다. 존재하지만 존재하지 않는 아이들이기 때문이죠. 장남인 아키라는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들을 통해 동생들을 부양하려 하지만 고작 12살인 그도 한계에 부딪힙니다.
 
마땅히 보호받아야 할 아이들의 기본적인 일상이 점점 무너져 내리는 걸 보면서 관객들은 하나같이 '엄마가 부모로서 책임이 없다' 또는 '아이들이 불쌍하다'는 등의 생각과 동시에 어른으로서 미안함과 부끄러움 등의 감정을 느끼실 겁니다. 
 
하지만 영화 속 아이들은 너무나도 담담합니다. 오랜 시간 동안 부재중인 엄마를 누구 하나 원망하지 않고, 아이들에게 흔한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습니다. 분명히 슬픈데 울지 않는 아이들, 그래서 이 영화가 더 슬프고 참담하게 느껴진 건 아닐까요.
 
장남인 아키라 역을 맡은 야기라 유야는 이 영화를 통해 칸 국제영화제 최연소 남우주연상을 받는 쾌거를 얻었습니다. 당시 심사위원이던 세계적인 거장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은 "영화제 기간 동안 많은 작품을 보았지만, 마지막까지 기억에 남는 건 아키라의 표정뿐이었다."라는 극찬을 하기도 했죠. 
 
장남 아키라 역을 맡은 야기라 유야.

장남 아키라 역을 맡은 야기라 유야.

 
앞서 이 영화는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연출했다 전했는데요. 실제 사건은 영화보다 더 경악을 금치 못합니다. 집 나온 엄마가 뉴스에서 아이가 죽었다는 보도를 보고 자기 얘긴가 싶어 경찰서로 찾아간 것이 그대로 출두가 되어버렸다 합니다. 장남은 친구들이랑 게임을 하고 놀기에 바빠 동생들을 돌보지 않았고, 막내딸이 죽게 된 것도 의자에서 떨어져서가 아니라 장남의 친구 2명이 집단폭행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폭행의 이유는 막내딸이 배고픔에 컵라면을 훔쳐 먹었다는 것 때문이었습니다. 이때 장남은 방안에서 게임을 하고 있었다고 했지만, 평소에는 친구들과 함께 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고요.
 
때로는 현실이 영화보다 더 잔인할 때가 있습니다. 아니 더 많을지도 모르겠네요. 
 
 
아무도 모른다
영화 '아무도 모른다' 포스터.

영화 '아무도 모른다' 포스터.

감독·각본: 고레에다 히로카즈
출연: 야기라 유야, 키타우라 아유, 키무라 히에이, 시미즈 모모코, 유
촬영: 야마사키 유타카
음악: 곤티티
장르: 드라마
상영시간: 140분
등급: 전체관람가
개봉일: 2005년 4월 1일 개봉(2017년 2월 8일 재개봉)
 
현예슬 hyeon.yeseul@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