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 단일팀 처음엔 걱정 많이 했고, 지도하며 즐거워졌다”

중앙일보 2018.02.24 00:39 종합 11면 지면보기
새라 머리 여자 아이스하키 감독이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올림픽 파크 코리아 하우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릉=우상조 기자

새라 머리 여자 아이스하키 감독이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올림픽 파크 코리아 하우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릉=우상조 기자

 
세라 머리(30·캐나다) 여자 아이스하키 감독은 두려웠을 것이다. 사상 첫 올림픽에서의 남북 단일팀 감독. 전 세계의 관심과 극렬한 찬반이 엇갈린 자리에 선 이방인. 23일 올림픽 파크에서 만난 머리 감독은 “처음에 북한에서 코치를 보낸다고 알려왔을 땐 조금 떨렸다”며 “단일팀을 만드는 것에 대한 수많은 질문과 예측할 수 없는 상황들이 걱정됐다”고 말했다.

여자 하키 머리 감독 인터뷰
베이징올림픽 가려면 4년은 필요
북, 다시 단일팀 원하면 함께 준비를

 
남북 단일팀 구성이 결정되고, 지난달 25일 북한 선수단 15명이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 합류했다. 머리 감독은 “북한 선수들이 도착하고 나서 그들도 우리와 같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들도 우리처럼 이기고 싶어 했고, 배우고 싶어 했다. 무엇보다 아이스하키를 좋아했다”며 “처음엔 사실 북한 선수들을 반기지 않았지만 선수들에 대해 알게 되면서 지도하는 것이 즐거워졌다”고 밝혔다. 남북 단일팀은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5전 전패를 기록했다.
 
20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7~8위 순위 결정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패한 단일팀 새러 머리 총감독이 눈물을 닦고 있다. 북한 박철호 감독 눈시울도 붉어져 있다. [연합뉴스]

20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7~8위 순위 결정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패한 단일팀 새러 머리 총감독이 눈물을 닦고 있다. 북한 박철호 감독 눈시울도 붉어져 있다. [연합뉴스]

 
성적은 이미 중요하지 않았다. ‘두 개로 갈라진 나라’ 남과 북이 잠시나마 하나가 된 순간을 전 세계가 흥미롭게 지켜봤다.
 
머리 감독은 2014년 9월 한국 대표팀에 부임했다. 감독 경험도 없는 20대 중반(당시 26세) 외국인 여자감독의 선임은 파격이었다. 말도 통하지 않았다. 대표팀에는 감독보다 네 살 많은 선수도 있었다. 머리 감독은 “한국어를 이해하려고 노력했고, 선수들의 개인적인 부분들도 이해할 수 있게 됐다”며 “한국에서 지난 11개월 동안 살았다. 때론 내가 한국 사람이라는 착각이 들 정도였다”고 말했다. 단일팀에서 북한말도 처음 접했다. 머리 감독은 “문지기(골리)라는 말을 좋아한다”며 웃었다.
 
백지선(51)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감독은 머리 감독을 ‘강한 여성(strong woman)’이라 표현한다. 머리 감독은 “나는 강한 여성이다. 잘 울지 않는다. 2년에 한 번 정도 눈물 흘리는 것 같다”고 했다. 옛 팀 동료들은 그를 “불도그”이라 부른다. 지난 20일 스웨덴과 마지막 경기 종료 버저가 울린 뒤 남북 선수들이 손을 잡고 서로를 격려했다. 마침 경기장엔 1988년 서울올림픽 주제곡 ‘손에 손잡고’가 흘러나왔다. 머리 감독도 더 이상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 옆에 있던 김도윤 코치가 ‘지난 4년간 우리는 최선을 다했다. 그러니 이제 울어도 괜찮다’라고 속삭였다”며 “그 말을 듣고 눈물이 흐르기 시작했다. 왼쪽을 바라보니 북한 박철호 코치가 울고 있었고 모두 눈물 흘리고 있었다”고 했다.
 
20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7~8위 순위 결정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패한 단일팀 새러 머리 총감독과 북한 박철호 감독이 아쉬워하며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7~8위 순위 결정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패한 단일팀 새러 머리 총감독과 북한 박철호 감독이 아쉬워하며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남북 단일팀은 평화의 메시지를 전파했다”며 “이것이야말로 올림픽 정신”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미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출신의 앤젤라 루제로 IOC 위원은 더 나아가 “단일팀이 노벨평화상을 받아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하기도 했다. 머리 감독은 “우리가 상을 바라고 뭔가를 한 것은 아니다. 선수들과 코치진은 그저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 그런데도 우리를 존경해주는 게 감사하다. 우리는 그저 올림픽에 출전한 한 팀이었다”고 말했다.
 
단일팀은 오는 25일 대회 폐회식을 끝으로 해산할 계획이다. 머리 감독은 최근 대한아이스하키협회의 2년 재계약 제안을 받아들였다. 2주간 휴식을 취한 뒤 곧바로 4월에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3부리그)를 준비한다. 머리 감독은 “우리 팀은 이미 베이징올림픽을 준비를 시작했다. 만약 단일팀을 다시 하길 원한다면 지금부터 우리와 함께 준비했으면 좋겠다. 다음 올림픽에 함께 나서기 위해서는 4년은 필요하다”고 했다. 
 
강릉=김원·여성국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