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가 준비한 이방카 만찬 메뉴 '코셔 한정식' 보니

중앙일보 2018.02.23 23:55
청와대는 23일 오후 부분 채식주의자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보좌관을 배려한 만찬 메뉴를 공개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청와대는 23일 오후 부분 채식주의자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보좌관을 배려한 만찬 메뉴를 공개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청와대가 평창겨울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 겸 보좌관을 위해 '코셔(Kosher)' 한정식을 내놨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이방카 보좌관을 단장으로 하는 미국 정부 대표단과 만찬을 함께했다. 유대교인인 이방카 보좌관의 기호를 배려해 코셔 식단을 지키는 메뉴를 선정했다.  
 
코셔는 식재료 선정부터 조리 과정에 이르기까지 엄격한 유대교 율법을 따른 음식이다. 이방카 보좌관은 결혼 후 기독교에서 유대교로 개종했으며 코셔 식단을 지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전채요리로는 3년 숙성 간장 특제소스로 버무린 '연근 배 샐러드', 옥광밤과 대추를 갈아 만든 '대추 황률죽'과 제주산 금태를 구워 된장소스를 곁들인 '된장소스금태구이'가 나왔다.  
 
청와대가 준비한 '코셔(Kosher)' 한정식. [사진 청와대]

청와대가 준비한 '코셔(Kosher)' 한정식. [사진 청와대]

청와대가 준비한 '코셔(Kosher)' 한정식. [사진 청와대]

청와대가 준비한 '코셔(Kosher)' 한정식. [사진 청와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23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만찬을 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23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만찬을 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메인요리로는 쇠고기 갈비를 참숯불에 구운 '갈비구이'와 국산 콩으로 만든 손두부를 특제 양념장에 재워 참숯불에 구운 '두부구이'가 나왔다. 아울러 김포 금쌀을 당일 도정해 지은 밥에 제철나물, 청포묵 등을 더한 비빔밥과 콩나물국이 올랐다. 비빔밥은 양국의 화합을 상징한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후식은 딸기 조림과 딸기주스로 만든 젤리, 딸기로 만든 얼음과자가 제공됐다. 여기에 유자로 청을 만들어 2년 숙성한 유자차가 곁들여졌다. 고구마 부각과 말린 대추, 귤칩, 산청 곶감에 호두를 넣어 만든 곶감말이, 호두튀김도 제공됐다.
 
만찬주로는 한국 와인의 대표산지인 충북 영동의 백포도주 '여포의 꿈'과 미국의 대표적 와인 산지 나파밸리에서 생산된 적포도주를 함께 준비했다.  청와대는 "한·미 간의 우애와 화합을 보여주는 의미"라고 귀띔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