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여자컬링, 연장 끝에 일본 격파...스웨덴과 금메달 다툰다

중앙일보 2018.02.23 23:06
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의 김경애가 만족감을 표시하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의 김경애가 만족감을 표시하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한국여자컬링대표팀이 '숙적' 일본을 꺾고 사상 첫 올림픽 결승에 진출했다.  
 
김민정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 8위)은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여자컬링 4강에서 연장 끝에 일본(세계 6위)을 8-7로 꺾었다.  
 
한국 여자컬링대표팀은 예선에서 세계 1~5위 팀을 모두 쓸어버리면서 10팀 중 1위(8승1패)로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지난 15일 예선 2차전에서 일본에 5-7 역전패를 당한걸 설욕했다.
 
한국은 25일 오전 9시5분 열리는 결승전에서 스웨덴(5위)과 금메달을 다툰다. 스웨덴은 영국을 꺾고 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이번대회에서 스웨덴을 가장 힘든 상대로 꼽았다. 하지만 한국은 예선에서 스웨덴을 7-6으로 꺾은 바 있다.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 김은정이 23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준결승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스톤을 투구하고 있다. [강릉=뉴스1]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 김은정이 23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준결승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스톤을 투구하고 있다. [강릉=뉴스1]

 
김은정은 7-7로 맞선 연장 11엔드에 마지막 8번째샷을 절묘한 드로우샷으로 연결해 극적인 점수를 따냈다. 속도가 세지 않았던 스톤을 하우스 중앙 버튼에 정확히 안착했고 한국선수들은 환호했다. 
 
한국 스킵 김은정은 일본전 매엔드 7, 8번째샷을 정교하게 연결했다. 세컨 김선영은 정확한 샷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서드 김경애는 더블테이크아웃을 선보였다.
 
컬링은 빙판 위에서 스톤(돌)을 던져 브룸(브러시)으로 빙면을 닦아 하우스 중앙에 가깝게 붙이는 팀이 이기는 경기다. 여자부는 팀당 4명씩 출전해 엔드당 스톤 8개씩을 던져 10엔드로 승부를 가린다. 한국은 스킵 김은정, 리드 김영미, 세컨 김선영, 서드 김경애로 구성됐다.  
 
한국은 1엔드에서 3점을 따냈다. 김경애가 더블테이크아웃하고 김은정이 정교한 샷으로 상대 스톤을 따내 석점을 얻었다.
 
2엔드에서는 일본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가 마지막에 정교한 드로우샷으로 2점을 따라갔다.  한국은 3엔드에 1점을 따서 4-2를 기록했다.
 
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 주장 김은정이 손을 번쩍 들어올리고 있다. 왼쪽은 일본 주장 후지사와 사츠키.[강릉=연합뉴스]

23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 주장 김은정이 손을 번쩍 들어올리고 있다. 왼쪽은 일본 주장 후지사와 사츠키.[강릉=연합뉴스]

 
한국은 4엔드에 불리한 선공에서 스톤을 잘 배치시켜 1점만 줬다. 한국은 5엔드에 서드 김선영이 5번째샷을 트리플 테이크 아웃(한번에 스톤 3개를 쳐내는 것)을 했다. 전광판에 '대박'이란 글자가 떴다. 김경애도 더블 테이크아웃을 만들었다. 한국은 김은정이 마지막샷을 드로우로 잘 연결해 2점을 따서 6-3 리드를 이어갔다.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한국 대 일본의 경기가 열린 23일 오후 경북 의성군 의성여고등 강당에서 재학생과 주민들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경기를 관람하며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강릉=뉴스1]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 한국 대 일본의 경기가 열린 23일 오후 경북 의성군 의성여고등 강당에서 재학생과 주민들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경기를 관람하며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강릉=뉴스1]

 
6엔드에 1점을 내준 한국은 7엔드에 돌입했다. 김은정이 7번째샷을 더블 테이크아웃으로 만들었다. 이후 일부러 무득점하고 다음엔드에 다득점을 노리는 '블랭크 엔드' 작전을 썼다.
 
한국은 8엔드에 유리한 후공을 가져갔다. 한국은 김은정이 마지막 8번째샷을 성공시켜 안정적으로 1점을 획득했다. 점수는 7-4. 일본 세컨은 계속해서 실수를 범했다.
 
9엔드에 2점을 준 한국은 10엔드에서 치열한 가드 싸움을 펼쳤다. 김은정의 8번샷이 아쉽게 빗나가 1점을 줘서 7-7로 연장에 돌입했다. 한국은 연장 엔드에서 김경애가 더블 테이크아웃을 만들어냈다. 김은정의 절묘한 샷으로 승리를 따냈다. 
  
강릉=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