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한미 영원히 함께 갈 것", 이방카 "우정 재확인 감사"

중앙일보 2018.02.23 21:5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23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만찬을 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23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만찬을 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23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만찬을 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23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만찬을 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 겸 보좌관을 만나 만찬을 갖고 "한미 양국은 국가 간 동맹관계일 뿐 아니라 국민 간에도 아주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며 "한미는 영원히 함께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평창겨울올림픽 폐회식 참석차 방한한 미국 정부 대표단과의 만찬에 앞서 환영의 인사를 건네며 이같이 밝혔다.
 
이방카 보좌관은 "양국의 끈끈한 우정과 협력, 파트너십을 재확인해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 대표단이 한국에 오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조금 전 이방카 보좌관과 아주 유익한 대화 나눴다"며 "개막식 때 펜스 부통령과 대표단이 오신데 이어 폐막식에 이방카 보좌관과 대표단이 오셔서 한국민을 대표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남북 간에 활발한 대화가 진행되고 있고 이것이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해 나가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께서 남북대화를 강력히 지지해주신 덕분”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올림픽을 보면서 한국과 미국이 얼마나 가까운 관계인가 다시 한번 느꼈다"며 "한미 양국은 동맹관계일 뿐 아니라 국민 간에도 아주 밀접하게 연결이 돼 있다. 한미연합사 구호가 '함께 갑시다'인데 그 구호대로 한미 양국이 영원히 함께 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이방카 보좌관은  "오늘 한반도의 비핵화를 보장하기 위한 최대한의 압박 전략에 대한 우리의 의지를 재확인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해준 것을 감사한다"며 "동맹이자 우방으로서 가치를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