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방카 보좌관, “강력한 한미 동맹 재확인 위해 왔다”

중앙일보 2018.02.23 17:06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파견하는 평창올림픽 폐막식 참가 대표단 단장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23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파견하는 평창올림픽 폐막식 참가 대표단 단장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23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23일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해 한국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파견하는 미국 정부 대표단 단장인 이방카 보좌관은 이날 오후 대한항공 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 이욱헌 외교부 의전장 등 정부 관계자들의 영접을 받으며 3박4일간의 방한 일정을 시작했다.
 
이날 이방카 보좌관은 인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국 방문과 평창동계올림픽 방문을 기대해 왔다”며 “강력한 한미 동맹을 재확인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을 방문해서 영광”이라며 “동계올림픽에서 미국 선수들을 응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방카 보좌관 일행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 만찬에 참석한 뒤 24∼25일 평창올림픽 미국팀 경기 관전, 선수단 격려 등 일정을 소화하고 폐회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