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투 운동’ 확산… 여성가족부 “성범죄 뿌리 뽑기 속도 높인다”

중앙일보 2018.02.23 16:30
이숙진 여성가족부 차관. [뉴스1]

이숙진 여성가족부 차관. [뉴스1]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가 최근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공개하는 ‘미투’ 운동 확산을 계기로, 사회 각계 성희롱·성폭력 범죄근절방안을 위한 관계부처와의 논의에 한층 속도를 높이기로 했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2월 12일 1차 회의에 이어 내주 중 관계부처가 모인 2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회의에서는 관계부처별로 각각 소관 분야에 대한 실태 점검 현황, 신고센터 개설 여부, 분야별 대책 등을 제출받아 종합적으로 개선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여가부는 최근 잇따르는 문화예술계 성폭력 피해 사실 고발과 관련해 23일 오후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와 민간전문가 등이 참석하는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한다.
 
정부는 오는 3월 중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발표를 목표로 앞으로 실무회의 등을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다.
 
이숙진 여성가족부 차관은 “여성가족부는 최근 성폭력 피해 사실을 용감하게 공개하는 ‘미투’ 운동을 지지한다”며 “사회 각계의 성희롱·성폭력 범죄 근절을 위해 정부 각 부처가 적극적으로 대응토록 안내 및 독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성희롱․성폭력은 우리 사회 근간을 흔드는 심각한 범죄이며, 이를 좌시하지 않고 근절하는데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정부의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들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총괄·조정하는 체계적인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민간이 참여하는 범정부협의체 구성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