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재현 성추행 의혹’에 소속사 측 “확인 중이다…시간을 달라”

중앙일보 2018.02.23 16:01
배우 조재현. [중앙포토]

배우 조재현. [중앙포토]

배율 최율이 조재현의 성폭력을 암시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게재한 것과 관련해 조재현 소속사 측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조재현의 소속사 씨에스엑터스 측 관계자는 관련 소식이 전해진 직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직 관련 글을 보지 못했는데 이에 대해 확인 중”이라며 “시간을 달라”고 밝혔다.
 
앞서 최율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재현의 프로필을 캡쳐한 사진과 함께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혔지. 생각보다 빨리 올게왔군.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 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은 못하지만 변태 XX들. 다 없어지는 그날까지”라고 썼다.
 
그러면서 “me too with you’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현재 조재현 폭로기사가 보도되면서 최율의 SNS 글은 현재 내려간 상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