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도양 패권 다툼 중국 vs 인도, 이번엔 자금시장 놓고 한판

중앙일보 2018.02.23 15:36
인도양을 놓고 패권 경쟁을 벌이던 중국과 인도가 이번에 아시아 자금 조달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두고 한판 승부를 벌였다. 방글라데시 다카거래소 지분 인수 경쟁이다. 이번엔 중국이 승리했다.  

방글라 증권거래소 지분 인수 놓고 경쟁
AFP “中 선전거래소가 인도에 승리”

 
AFP통신 등은 22일(현지시간) “중국 선전증권거래소가 최근 방글라데시 다카거래소의 지분 25%를 인수하는 거래를 성사시켰다. 현재 당국의 최종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선전거래소와 인도국립증권거래소는 이번 지분 인수전에서 치열하게 맞붙었다. 하지만 결국 인수금액을 더 써넣은 선전거래소가 승리했다. 선전거래소는 1억2000만 달러(약 1300억원), 인도거래소는 8200만 달러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전거래소는 이외에도 4000만 달러 규모의 기술지원과 직원 훈련비용 등도 부담키로 했다. 
 
이번 양국 간 맞대결은 지난 2016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글라데시 방문에서 비롯됐다. 당시 시 주석은 방글라데시에 사회기반시설 건설 등을 지원하기 위해 200억 달러 규모의 차관을 약속했다. 이에 인도도 이웃국인 방글라데시에 수십억 달러 규모의 자금 지원을 제안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외신들은 “중국과 인도가 군사력 경쟁에 이어 증권거래소 지분 인수에서까지 경쟁을 벌이는 것은 역내에서 영향력 확대를 위한 전략의 일환”이라고 분석했다.  
 
아시아 자금시장에서 중국계 자본의 비중은 점점 커지고 있다. 2016년에는 선전거래소와 상하이거래소 등이 포함된 중국계 컨소시엄이 파키스탄 증권거래소 지분 40%를 매입하기도 했다. 또 중국 측은 이같은 투자를 필리핀 등 다른 아시아 시장으로의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AFP통신은 “중국이 아시아 금융시장에서 입지를 넓히는 것은 일대일로(육상ㆍ해상 실크로드) 전략과도 무관치 않다”며 “대형 건설 프로젝트 등을 실행하려면 원활한 자금조달과 현지 기업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한 루트가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