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눈물 보인 김아랑, 심석희ㆍ최민정 "같은 목표 위해 뛰어"

중앙일보 2018.02.23 15:17
대한민국 김아랑이 23일 오전 강원도 강릉 올림픽파크 내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선수단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리본 관련 질문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대한민국 김아랑이 23일 오전 강원도 강릉 올림픽파크 내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선수단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리본 관련 질문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팽목항에 계신 분들에게 연락이 왔다. 고맙다고…연락이 왔는데 그 한마디로 인해 제게 큰 위로가 됐고 감사한 마음이 들어 올림픽을 치르는 내내 기분 좋게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여자 쇼트트랙 맏언니 김아랑(23ㆍ고양시청)이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김아랑은 23일 강릉 올림픽 파크 코리아하우스에 열린 쇼트트랙 대표팀 기자회견에서 “시합 중간중간 리본 때문에 화제가 될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날 심석희(21ㆍ한국체대), 최민정(20ㆍ성남시청), 김예진(19ㆍ평촌고), 이유빈(17ㆍ서현고)과 함께 기자회견에 나선 김아랑은 "이번 올림픽 준비하며 후회 없이 하자는 생각으로 훈련해왔다. 내가 준비한 모든 걸 보여드릴 맘으로 하다 보니 즐길 수 있었고 후회 없는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나에겐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올림픽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맏언니로서 팀을 끌고 가는 부담감에 대해서는 "언니라는 존재는 든든하고 운동하면서 필요한 존재라고 생각해 내가 느낀 마음을 동생들도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 나 뿐 아니라 석희, 민정 둘 다 경험도 있고 언니로서 좋은 말도 많이 해줘 다같이 뭉쳐 더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여자쇼트트랙 3000m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들이 경기 직후에는 기쁨의 눈물을, 시상식에서는 기쁨의 웃음을 선보였다. [뉴스1, 오종택 기자]

여자쇼트트랙 3000m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들이 경기 직후에는 기쁨의 눈물을, 시상식에서는 기쁨의 웃음을 선보였다. [뉴스1, 오종택 기자]

최민정·심석희 "우리 둘보다는 5명 멋진 한팀"
지난 22일 여자 1000m 경기 때 충돌해 4위를 기록한 최민정과 실격한 심석희는 두 사람 사이가 괜찮냐는 지적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민정은 "나라를 대표해 출전하는데 사이가 안 좋다는 말이 도는 건 아닌 것 같다"면서 "서로 같은 태극 마크를 달고 사명감을 위해 뛰는데 같은 목표를 향해 가는 것은 석희 언니나 저나 마찬가지다. 평소 대화하면 서운한 부분 있어도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심석희가 23일 강릉 올림픽파크에 있는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아랑, 김예진, 심석희. [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심석희가 23일 강릉 올림픽파크에 있는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아랑, 김예진, 심석희. [연합뉴스]

심석희는 "많은 분이 저와 민정이에게 관심 주고 기대한다. 우리 말고도 5명의 선수가 있다. 모두 다 열심히 최선을 다해 준비해왔다. 우리 둘뿐 아니라 5명 모두 국가대표로서 멋진 한 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올림픽 직전에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중반부터 표정이 밝아졌다는 질문에 대해 심석희는 "많은 일이 있긴 했지만 항상 오늘에 감사했다. 1500m 경기가 생각지 못한 일로 허망했지만, 많은 분이 응원해준다는 걸 많이 느꼈고 그러면서 제 표정도 밝아졌다"고 전했다.  
 
막내 이유빈은 "선수생활을 하면서 올림픽 때 (국민들로부터)관심과 응원을 처음 받았다. 사소한 것부터 큰 것까지 힘이 됐다"고 첫 올림픽 소감을 밝혔다. 
 
김예진은 "(김선태 감독이) 경기 외적인 부분도 신경 많이 써준다"면서 "감독님이 무민을 닮았다. 감독님 너무 멋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선태 감독은 "계주에서 함께 힘을 합쳐 금메달 따는 모습을 보고 저도 감정이 북받쳤다. 땀을 흘리면서 인내한 대가를 받은 계주 때 (선수들이) 가장 예뻐 보였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한국은 쇼트트랙에서 총 8개(금3 은 1 동2)의 메달을 수확했다. 이중 여자 쇼트트랙은 3000m 계주와 1500m에서 금메달 2개를 수확해 금메달 효녀 종목임을 입증했다.   
 
강릉=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