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방카 방한에 정부 “정상급 예우”…의전 어떻게 진행될까

중앙일보 2018.02.23 14:39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사진 AP=연합뉴스]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사진 AP=연합뉴스]

 
평창 겨울올림픽 폐막식 참가 대표단 단장으로 오늘(23일) 방한하는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의 공항 영접에 차관보급인 이욱헌 외교부 의전장이 나서는 등 정부가 정상급 대우로 세부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정부 소식통 등에 따르면 이 의전장이 이날 오후 4시 30분 민항기 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도착하는 이방카 보좌관을 공항에서 영접한다.
 
외교부 의전 기준에 따르면 의전장은 외국 국가원수나, 행정수반을 맡는 총리의 ‘공식 방한’ 때 공항에서 영접을 맡는다.
 
정상의 자녀에 대한 명시적 의전 기준은 없지만, 지난해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방한 당시 의전장보다 2계단 아래인 외교부 북미국 심의관이 공항 영접을 나갔다.
 
정부는 이방카 일행에 수행 의전관을 붙이고, 경호 인력을 투입하는 정상급 인사들과 동급의 의전을 제공하기로 했다.
 
숙소 경우 타국 정상급 인사들과 공식 수행원에 제공하는 수준이 적용된다. 통상 외국 정상급 인사의 공식 방한 시 숙소는 해당 국가에서 정하고, 우리 정부는 의전 기준에 맞춰 객실 요금을 지원하는 것이 관례다.
 
차랑 역시 타 정상과 같은 수준의 사륜구동 세단이 제공되지만, 미국 고위급 인사의 경우 우리 측 제공 차량 대신 자국 차량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 어떻게 될지는 지켜봐야 한다.
 
23일 청와대 저녁 만찬에 이어 24일 평창 외부 일정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동행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뤄진다면 이 역시 파격적인 대우다.
 
정부 관계자는 “외국 대통령 자녀에 대해 정해진 의전 관례는 없지만, 이방카 보좌관에게 정상급 의전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라며 “이번 올림픽 계기에 방한한 각국 정상급들의 경우 ‘공식 방문’이 아님에도 특별히 의전을 제공했는데, 이방카 보좌관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