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정원 “천안함 폭침, 명확히 김영철이 지시한 것 아냐”

중앙일보 2018.02.23 13:57
천안함 폭침 배후로 지목되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관련 국정원이 "추측할 수는 있지만, 명확하게 지시한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앙포토]

천안함 폭침 배후로 지목되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관련 국정원이 "추측할 수는 있지만, 명확하게 지시한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앙포토]

천안함 폭침사건의 배후로 지목되고 있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한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자 국가정보원이 “(폭침 배후로) 추측은 가능하지만 명확하게 김영철이 지시한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국정원 김상균 대북담당 제2차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가 개최한 간담회에 참석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정보위원장이 한국당 강석호 의원이 전했다.
 
‘방한 관련 사전 조율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한 채 “김영철이 남북 관계 최고 책임자이고, 군사적 긴장 완화와 남북관계 진전, 비핵화를 포함한 여러 관계를 실질적으로 얘기할 수 있는 적임자가 아닌가 (하는) 생각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제재 대상이 김 부위원장 방남이 남남갈등을 유발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정치적 부분은 고려하지 않는다”는 원론적 입장을 전했다.
 
서훈 국정원장이 지난 1월 극비리에 미국을 방문해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접촉했다는 보도에 관해서는 확인된 바 없고,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정보위는 자유한국당의 전날 요구에 따라 갑작스레 소집됐지만,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야당 의원들이 대거 불참, 간담회 형식으로 대체돼 강 위원장과 한국당 윤상현 의원만 참석한 채 진행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