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유미, 권성동 의원에…"강원랜드 몇 명 꽂았나"

중앙일보 2018.02.23 13:00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실례지만 강원랜드에 몇 명 꽂았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22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방송인 강유미씨가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건넨 질문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권 의원은 강원랜드 채용 비리 및 수사 외압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강씨는 의원실로 향해 걸어가는 권 의원을 따라가며 "몇 명 정도 꽂아주셨습니까"라고 물었고, 권 의원은 "말씀이 좀 거치시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권 의원이 "꽂다니 뭘 꽂아요?"라고 묻자 강씨는 "채용을 시켜주시는 거죠"라고 답했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권 의원이 "전혀 없어요"라고 채용 비리 의혹을 부인하자 강유미는 "정말 한 명도 없으세요?"라면서 "정말 채용 비리가 한 명도 없으면 검찰에 증거 삭제는 왜 의뢰하셨어요?"라고 다시 물었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의원실 앞에 선 권 의원은 카메라를 향해 "검사의 주장이 허위라는 것이 밝혀질 거예요"라고 해명했으나, 강씨는 "의원님, 그러면 검찰이 시키지 않은 일을 왜 했을까요"라고 또 물었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문을 닫고 들어간 권 의원을 향해 강씨는 "제가 딱 (꽃을) 꽂아드리려고 그랬는데"라며 아쉬워했다. 그리고 권 의원에게 꽂으려고 한 꽃을 의원실 벽에 붙여뒀다.
 
앞서 지난 5일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춘천지검 검사는 지난해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 진행 과정에서 외압과 증거목록 삭제를 요구받았다고 폭로했다. 안 검사에 따르면 강원랜드 채용 비리 및 수사 외압 의혹 사건에서 채용 청탁 의혹에 연루된 국회의원은 권 의원 등 다섯 명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