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찾은 유승민·박주선 "김영철 방한 반대" 한 목소리

중앙일보 2018.02.23 12:23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대표(가운데)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바른미래당 유승민(오른쪽), 박주선 공동대표의 예방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대표(가운데)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바른미래당 유승민(오른쪽), 박주선 공동대표의 예방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유승민·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23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찾아가 만났다.
 
대표 취임 인사차 서울 여의도 한국당사를 찾은 이들은 홍 대표를 만나 "국회에서 서로 건전하게 경쟁하자"면서도 "문재인 정부가 안보위기, 경제위기에 있어 불안하고 무능한 모습을 보이는 데 같이 힘을 합칠 땐 합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홍 대표는 "평창(겨울올림픽) 이후 나라가 어려워질 것이다. 경제가 어떻게 될지 더 걱정스럽다"면서 "누구보다 경제 문제에 해박한 유대표가 국제경제질서에 대해 다 아실 것이다. 자기 지지계층을 상대로 하는 정치보다 대한민국 국민을 위한 정치를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 홍 대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평창 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는 데 대해서는 "김영철 방한은 국민 감정이 용납하는 게 아니다"면서 "다른 문제는 좀 생각을 달리하더라도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대해 그런 문제는 좀 코드가 맞았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유 공동대표는 뜻을 같이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천안함의 주범인 김영철을 직접 만나 대화하는 것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또 경제 문제에서는"현 정부가 경제와 안보·통상을 별개라고 말하는데 이는 우물 안 개구리 생각이라고 본다"면서 "미국에 대해 한미 동맹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이 시기에 안보와 경제를 별개로 보는 정부의 자세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들은 개헌에 대해서는 견해차를 보였다.  
 
홍 대표는 개헌에 대해  "시기의 문제가 아니라 내용의 문제"라며 "정권 심판론이 희석되는 지방선거 곁다리 개헌보다는 10월에 하자"고 요청했다.  
 
반면 박 공동대표는 "개헌은 시기보다 내용이 중요하지만 무한정 늦추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했고, 유 공동대표는 "국회가 충분히 단일안을 만들 수 있다면 6월 지방선거에서 못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