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해외서 받을 돈 더 많다…지난해 순대외채권 사상 최대

중앙일보 2018.02.23 12:00
 우리나라가 해외에서 받을 돈인 순대외채권이 지난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순대외채권 4567억달러, 9년 연속 증가
보험사 해외 장기채 투자 늘어난 영향
외채건전성과 대외지급능력은 양호
국내 주가 상승과 원화 강세로 인해
순대외금융자산은 5년 만에 감소로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017년 말 국제투자대조표’에 따르면 지난해 순대외채권은 4567억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년보다 600억 달러 늘었다. 2009년 이후 9년 연속 증가세다.
 
대외 채권 채무 추이. 자료: 한국은행

대외 채권 채무 추이. 자료: 한국은행

 지난해 대외채권은 8755억 달러로 전년보다 947억 달러가 증가했다. 잔액과 증가 규모 모두 사상 최고치다. 한국은행은 “보험사 등이 해외 장기채 투자 등을 늘리면서 대외 채권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지난해 원화 강세를 노린 외국인의 국고채와 통화안정증권 투자 등이 늘면서 대외채무는 전년 말보다 347억 달러 늘어난 4188억 달러였다. 3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외채건전성과 대외지급능력은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 단기외채비중(단기외채/총외채)은 27.7%로 전년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단기외채비율(단기외채/준비자산)은 29.8%로 전년에 비해 1.6%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3분기 기준 한국의 단기외채비율은 세계 5위 수준이라고 한국은행은 밝혔다.
 
 내국인 대외투자에서 외국인 투자를 제외한 순대외금융자산은 지난해 2483억 달러를 기록했다. 전년보다 296억 달러 줄면서 2012년 이후 5년 만에 감소했다.
 
순대외 금융자산. 자료: 한국은행

순대외 금융자산. 자료: 한국은행

 한국은행은 “국내 주가와 원화 가치 상승 등 비거래요인으로 인해 대외금융부채 증가 폭이 더 컸던 탓”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코스피 상승률은 21.8%였고, 미 달러와 대비 원화 가치는 12.8% 상승했다.
 
 국내 투자자의 해외 투자와 외국인의 국내 투자가 모두 늘면서 대외금융자산(대외투자)과 대외금융부채 모두 잔액과 증가 규모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대외금융자산은 1조4537억 달러로 전년보다 2092억 달러 늘었다. 대외금융부채는 1조2054억 달러로 전년보다 2388억 달러 증가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