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달걀 껍데기에 생산 환경ㆍ신선도 표시 의무화된다

중앙일보 2018.02.23 11:34
21일 경북 영천의 한 재래닭 사육농장에서 농장주 이모씨가 기자회견을 자처해 DDT(디클로로디페닐트리클로로에탄) 성분 검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농장을 공개했다. 이 농장은 완전 방사형은 아니??만 밀집형보다 닭의 사육 환경이 자유로운 상태다. DDT 성분 검출로 유통이 중단된 계란이 창고에 쌓여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 2017.08.21

21일 경북 영천의 한 재래닭 사육농장에서 농장주 이모씨가 기자회견을 자처해 DDT(디클로로디페닐트리클로로에탄) 성분 검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농장을 공개했다. 이 농장은 완전 방사형은 아니??만 밀집형보다 닭의 사육 환경이 자유로운 상태다. DDT 성분 검출로 유통이 중단된 계란이 창고에 쌓여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 2017.08.21

 
앞으로 달걀 껍데기만 봐도 산란 일자, 생산자 정보, 사육환경까지 알 수 있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달걀 껍데기에 산란 일자, 생산자 고유번호, 사육환경 번호를 의무적으로 표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축산물의 표시기준’을 개정 고시했다.
 
식약처는 “지난해 8월 살충제 계란 사건을 계기로 소비자에게 달걀의 신선도, 생산환경 등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국내 유통되는 달걀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달걀 껍데기에 ‘시도별 부호’와 ‘농장명’만 표시했지만 앞으로는 ‘산란일자’, ‘생산자 고유번호’, ’사육환경번호’를 함께 표시 한다. ‘산란일자’는 △△○○(월일)의 방법으로 표시하고,  ‘생산자 고유번호’는 가축사육업 허가 시 달걀 농장별로 부여되는 고유번호를 표시한다. 달걀 코드 맨 뒷자리는 ‘사육환경 번호’다. 닭을 사육하는 환경에 따라 구분되며 1(방사 사육), 2(축사내 평사), 3(개선된 케이지), 4(기존 케이지)와 같이 사육환경에 해당하는 번호로 표시한다.  
 
달걀 껍질에 산란일자, 농장 고유번호, 사육 환경 표시가 의무화된다. [식약처]

달걀 껍질에 산란일자, 농장 고유번호, 사육 환경 표시가 의무화된다. [식약처]

예를 들어 1004M3FDS2라고 표시된 달걀은 10월 4일에 산란한 것으로 M3FDS이란 고유번호를 가진 농장에서 생산됐다는 의미다. 또 축사 내 평사에서 사육된 닭이 낳았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다.  
 
소비자는 식약처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에서 달걀에 표시된 고유번호로 달걀 생산 농장의 사업장 명칭, 소재지 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생산자 고유번호는 4월 25일부터, 사육환경 번호 표시는 8월 23일부터, 산란 일자 표시는 내년 2월 23일부터 시행된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