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김영철 방한 철회 촉구"…김성태 "저잣거리에 목 내걸고 쳐 죽일 작자"

중앙일보 2018.02.23 11:26
자유한국당은 23일 북한이 평창 겨울올림픽 폐막식에 '천안함 폭침 주범'으로 알려진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한 데 대해 강력히 반발하며 청와대를 항의 방문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단장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 반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단장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 반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 70여 명은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천안함 폭침의 주범 김영철의 방한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는 내용의 결의문을 낭독한 뒤 해당 결의문을 나소열 청와대 자치분권비서관에게 전달했다.
 
한국당은 결의문에서 "대한민국 적화통일에 앞장서 온 김영철은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목함지뢰 도발 등 천인공노할 만행을 주도한 원흉이고, 대한민국은 물론 국제사회의 제재대상이기도 한 인류평화의 적"이라고 규정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단장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 반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단장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 반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를 용인했다는 것은 심각한 사태며 국민과 역사 앞에 씻지 못할 죄로 기록될 것"이라며 "한국당은 김영철의 방한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점을 거듭 강력히 천명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저잣거리에 머리를 달아도 모자랄 판에 눈 하나 깜짝 않는 김영철에 청와대가 두 팔 벌려 환영할 것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알아 달라"며 "생때같은 장병들의 목숨을 앗아간 천안함 폭침 울분이 국민 머릿속에 생생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땅을 밟는 즉시 긴급체포해야 한다"며 "군사 법정에 세워야 할 김영철을 대통령이 받아들인다면 친북 정권의 본색을 여지없이 드러낸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알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항의방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모든 행위를 다 동원해서라도 김영철 방한을 막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한 뒤 "그럼에도 그가 방한한다면 대한민국 군인들은 김영철 체포를 위해서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