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악관, ‘이방카, 김영철 만날 계획 없다’ 재확인”

중앙일보 2018.02.23 08:04
이방카 트럼프. [UPI=연합뉴스]

이방카 트럼프. [UPI=연합뉴스]

 
미 백악관이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하는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이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 대표단을 만날 계획이 없다는 점을 재차 확인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방카 백악관 선임 고문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이틀간 韓 체류 시간 겹쳐

 
이방카 고문은 23일부터 3박 4일간, 김영철 부위원장은 25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에 체류한다. 최소 이틀(25~26일)은 한국에 머무는 일정이 겹치는 것이다.
그러나 RFA는 미 백악관 공보실이 “이방카 고문이 김영철 부위원장을 만날 가능성이 있냐”는 매체 질문에 대해 “만날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폐회식에 참석할 예정인 북한 대표단과 관련해 “동맹국인 한국 측과 긴밀히 조율 중”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22일 북한이 평창 겨울올림픽 폐막식에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 대표단을 25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파견하겠다며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사진은 2013년 3월 김정은 위원장과 당시 김영철 정찰총국장(원 안)이 연평도 포격 부대를 시찰 가는 모습. [연합뉴스]

통일부는 22일 북한이 평창 겨울올림픽 폐막식에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 대표단을 25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파견하겠다며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사진은 2013년 3월 김정은 위원장과 당시 김영철 정찰총국장(원 안)이 연평도 포격 부대를 시찰 가는 모습. [연합뉴스]

 
앞서 미 언론들은 두 사람의 만남이 이뤄질지 여부에 주목했었다.
 
전날인 22일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두 사람이 평창올림픽 폐막식 행사를 계기로 접촉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었다. WSJ은 “이방카 고문으로서는 올림픽 폐회식이 북한 측을 만나는 기회가 될 것이다. 북미 양측의 계획되거나 또는 계획되지 않은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미 워싱턴포스트(WP)는 백악관 관료를 인용, “이방카 고문이 방한 기간 북한 문제에 어떠한 관심도 집중할 계획이 없다”고 보도했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