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 국민은 ‘수호랑’ 잘 모른다”…네?

중앙일보 2018.02.23 00:55
전원책 변호사가 ’우리 국민들이 ‘수호랑’ 같은 평창올림픽 마스코트를 실제로 잘 모른다“고 말했다. [사진 TV조선ㆍ연합뉴스]

전원책 변호사가 ’우리 국민들이 ‘수호랑’ 같은 평창올림픽 마스코트를 실제로 잘 모른다“고 말했다. [사진 TV조선ㆍ연합뉴스]

전원책 변호사가 “우리 국민이 ‘수호랑’ 같은 평창올림픽 마스코트를 실제로 잘 모른다”고 말했다.  
 

전원책 변호사, “우리 국민들이 ‘수호랑’ 같은
평창올림픽 마스코트를 실제로 잘 모른다” 주장

전원책 변호사는 지난 22일 오후 TV조선 ‘강적들’에 출연해 “평창올림픽 마스코트를 아느냐”라고 진행자에게 물으며 이같이 전했다. 이날 방송은 ‘평창 겨울올림픽, 성공인가 실패인가’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전원책 변호사는 그 이유에 대해 “우리 정부가 북한에 너무 올인 했기 때문”이라고 한 뒤 “김여정(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북한에 돌아가고 나니까 평창올림픽이 시들해진 것이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이에 방송에 패널로 출연한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꾸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들으니, 전체를 볼 수 없다”며 “김여정이 떠난 후에도 평창올림픽은 폭발적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스켈레톤 대표 윤성빈과 쇼트트랙 등의 TV 시청률이 역대 최고였다는 등의 사례를 들며 “국민은 여전히 환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옆에 있던 김갑수 작가가 “근대 올림픽 창시자인 피에르 드 쿠베르탱 남작이 ‘무기를 내려놓고 스포츠제전을 열자. 이는 세계 평화를 위한 것’이라는 말을 했는데, 거기에 가장 잘 들어맞는 것이 평창 올림픽”이라며 “이런 올림픽은 열 만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듣고 있던 정미경 변호사는 “위장된 평화도 평화니까 그것도 맞는 말인 것 같기는 하다”며 웃었다.
 
전 변호사는 ’올림픽 마스코트에 대해 잘 모르는 국민이 많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 TV조선 캡처]

전 변호사는 ’올림픽 마스코트에 대해 잘 모르는 국민이 많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 TV조선 캡처]

전 변호사는 ’평창올림픽 마스코트를 아느냐“라고 김성경 진행자에게 물었다. [사진 TV조선 캡처]

전 변호사는 ’평창올림픽 마스코트를 아느냐“라고 김성경 진행자에게 물었다. [사진 TV조선 캡처]

이어 전 변호사는 ’김여정이 북한에 돌아가고 나니까 평창올림픽이 시들해진 것이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사진 TV조선 캡처]

이어 전 변호사는 ’김여정이 북한에 돌아가고 나니까 평창올림픽이 시들해진 것이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사진 TV조선 캡처]

이에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여정이 떠난 후에도 평창올림픽의 열기는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TV조선 캡처]

이에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여정이 떠난 후에도 평창올림픽의 열기는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TV조선 캡처]

한편 이날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지난 8~9일 강릉과 평창 지역에 순차적으로 오픈한 올림픽 공식 매장 ‘슈퍼 스토어’에 하루 평균 5만~6만명이 방문해 7억~8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이중 강릉 슈퍼스토어는 지난 17일 하루 매출만 10억원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다고 한다. 현재 인기 품목인 ‘수호랑&반다비 마스코트 인형’은 총 40종이 판매되고 있는데, 이중 스키 수호랑ㆍ스케이트 수호랑 등 한정 수량으로 나온 종목별 인기 인형은 대부분 품절됐다. 이번 올림픽 메달리스트에게 수여하는 ‘어사화(御賜花)’에서 착안해 만든 ‘장원급제 수호랑’도 인기 상품이다.
20일 오후 강릉 올림픽파크 슈퍼스토어 앞에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다. 관계자는 대기시간이 한 시간 정도라고 말했다. 슈퍼스토어는 평창올림픽 기념품 매장이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강릉 올림픽파크 슈퍼스토어 앞에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다. 관계자는 대기시간이 한 시간 정도라고 말했다. 슈퍼스토어는 평창올림픽 기념품 매장이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강릉 올림픽파크 슈퍼스토어 앞에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강릉 올림픽파크 슈퍼스토어 앞에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