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올해의 차] 최고급 인테리어, 압도적 주행성능…"럭셔리 리무진과 미래기술의 결합"

중앙일보 2018.02.23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수입차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부분변경 모델임에도 올해의 수입차 자리를 차지한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이번 변화를 통해 S-클래스는 호화로운 대형 세단의 정수를 보여 심사위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부분변경 모델임에도 올해의 수입차 자리를 차지한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이번 변화를 통해 S-클래스는 호화로운 대형 세단의 정수를 보여 심사위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실내 대부분 천연 가죽으로 감싸
안락한 승차감에 첨단 사양 주목


2018 중앙일보 올해의 수입차는 메르세데스-벤츠를 대표하는 최고급 대형 세단 S-클래스였다. 모델 체인지를 이룬 완전한 신차가 아닌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라는 한계를 가졌지만 “최고”라는 찬사를 받았다.
 
S-클래스는 부분 변경 모델이지만 큰 변신에 성공했다. 엔진을 포함해 6500여 개 부품이 바뀌었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디자인 변화는 헤드램프에 집중돼 있다. 3개의 LED 광섬유로 디자인된 멀티빔 LED 헤드램프는 멀리서도 신형 S-클래스임을 알게 해준다. 일부 심사위원은 “고급스러웠던 인테리어가 호화로운 수준까지 발전했다”고 평가했다. 천연 가죽으로 실내 대부분을 감쌌고 12.3인치 디스플레이 2개를 연결해 첨단 자동차 이미지를 갖췄다. 탑승자의 건강을 고려해 유럽 알레르기 연구재단(ECARF)의 까다로운 인증까지 마치며 최고 수준의 실내 공기질을 추구했다.
 
이원일 심사위원(쏠라이트 인디고 드라이버)은 “럭셔리 차량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천장을 포함해 내부 전체를 고급 소재로 덮은 점이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 디자이너 그룹의 김태완 심사위원(완에디 대표)은 “감히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최고의 자태”라 극찬했고, 장진택 심사위원(카미디어 대표) 역시 “생산 단가를 생각한 흔적이 전혀 없다. 최고를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새로운 S-클래스, 그 중에서 AMG S 63 4MATIC+ 퍼포먼스 에디션은 성능 주행에서도 또 한번 심사위원들의 찬사를 받았다. AMG 특유의 그르렁거리는 배기 사운드, 612마력 엔진 출력이 만드는 폭발적인 가속력, S-클래스 특유의 편안함 등이 조화를 이루면서 점수표는 높은 점수들로 채워졌다. 양정호 심사위원(한국타이어 연구원)은 “역시 AMG 튜닝의 위력이다. 이 정도의 파워로 이렇게까지 부드럽게 달릴 수 있다는 점이 놀랍다”고 평했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에는 각종 최신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가장 진보한 반자율 주행 기능, 세계 최초의 불규칙한 노면에 대응하는 기능인 매직 보디 컨트롤, 세계 최초로 탑승자의 건강과 컨디션 조절을 위한 에너자이징 컴포트 컨트롤 기능, 동급 유일 커브 구간을 감지해 차량의 기울기를 조절해주는 커브 틸팅 기능 등 기술도 담겼다. 급하게 좌회전을 해 몸이 오른쪽으로 쏠릴 땐 운전석의 오른쪽 측면이 부풀어오르면서 몸의 쏠림을 방지하는 기술도 적용됐다. 모두 편안한 승차감, 최고의 안전을 위한 기술들이다. 경쟁 모델과 차별화된 구성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남석 심사위원(중앙대 교수)은 “현시점에서 상용화된 모든 안전 사양을 한 곳에 모았다” 는 심사평을 남겼다. 허승진 심사위원(국민대 대학원장) 역시 “럭셔리 리무진 자동차가 미래 지향적 기술과 결합했다”고 평가했다.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가 2018 중앙일보 올해의 수입차에 선정된 데 대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는 “지난해 E-클래스가 ‘올해의 차’로 선정된 데 이어, 올해 S-클래스가 ‘올해의 수입차’로 선정되면서 2년 연속 큰 영광을 누리게 됐다”며 “S-클래스는 앞으로도 자동차 기술의 진보를 선도하는 선구자로서 명성을 다지면서 메르세데스-벤츠만의 독보적인 브랜드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토뷰=김선웅·전인호 기자 news@autoview.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