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영애, 13년 만에 스크린 복귀… ‘나를 찾아줘’ 출연

중앙일보 2018.02.21 15:09
배우 이영애. [연합뉴스]

배우 이영애. [연합뉴스]

 
배우 이영애가 2005년 ‘친절한 금자씨’(박찬욱 감독) 출연 이후 13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21일 소속사 굳피플 엔터테인먼트와 제작사 26컴퍼니에 따르면 이영애는 ‘나를 찾아줘’ 출연을 확정하고 촬영 준비에 들어갔다.
 
중앙대 영화학과 출신 김승우 감독의 장편 데뷔작인 ‘나를 찾아줘’는 지적장애 3급 아들을 잃어버린 엄마가 아들을 찾기 위해 나서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드라마다. 이영애는 집 앞 놀이터에서 아들을 잃은 엄마 정연 역을 맡았다.
 
제작사 26컴퍼니는 “이영애가 신인 감독의 작품임에도 탄탄하고 매력적인 이야기와 숭고한 모성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캐릭터에 큰 감명을 받아 출연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나를 찾아줘’는 캐스팅을 마무리하고 상반기 중 촬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