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조용철의 마음 풍경] 작별

중앙일보 2018.02.19 10:24
이제 언제 볼까?
건강하셔서 자주 뵈어야죠.
정신도 가물가물 언제 갈지 몰라.
식사도 잘 하고 오래 사셔야죠.
동상도 잘 먹고 건강해야 혀.
 
구순의 시누이와 팔순의 올케,
손을 어루만지며 작별을 한다.
다시 또 만날 수 있을까  
뒤돌아보는 눈가에 이슬이 맺힌다.
이별 연습하는 명절 날.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