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상화와 고다이라가 나눈 대화? "서로 존경한다고 했다"

중앙일보 2018.02.18 22:52
이상화(왼쪽)가 18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를 마친 뒤 고다이라 나오(일본)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상화(왼쪽)가 18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를 마친 뒤 고다이라 나오(일본)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서로 존경한다고 말했다."
 
올림픽 3개 대회 연속 메달을 획득한 '빙속 여제' 이상화(29·스포츠토토)는 경기를 마친 뒤 맞수 고다이라 나오(32·일본)와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치열한 경쟁을 펼친 뒤 서로를 인정하는 멋진 스포츠맨십이었다.
 
이상화는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500m 37초33의 기록으로 올림픽 신기록(36초95)을 세운 고다이라에 이어 은메달을 따냈다. 2010 밴쿠버, 2014 소치 대회에서 연속 금메달을 획득한 이상화는 3연패 도전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한 이상화에게 한국 팬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경기를 마친 뒤 끌어안고 서로 격려하고 있는 이상화(왼쪽)와 고다이라 나오(일본). [강릉=뉴스1]

경기를 마친 뒤 끌어안고 서로 격려하고 있는 이상화(왼쪽)와 고다이라 나오(일본). [강릉=뉴스1]

 
레이스를 마친 이상화는 지난 2년간 치열하게 다툰 고다이라와 다정하게 끌어안고 이야기했다. 이상화는 "중학교 때부터 보던 사이다. 서로 자랑스럽고, 존경스럽다는 표현을 했다. 배울 점이 많다는 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상화가 부모님 앞에서 올림픽 경기를 치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상화는 "경기 전에 긴장해서 부모님 얼굴을 떠올렸는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아웃코스에서 출발한 이상화는 완벽에 가까운 스타트를 했다. 100m 구간에서 10초20을 기록해 고다이라를 0.06초 앞섰다. 세 번째 코너까지도 구간 기록에서 고다이라를 앞서나갔다. 하지만 마지막 코너에서 더 이상 추진력을 붙이지 못했다. 이상화는 "마지막 코너에서 실수가 나온 것 같다. 그것만 아니었더라면…"이라고 아쉬워했다. 그는 "초반에 너무 빨랐다. 세계기록(36초36)을 세울 때의 느낌이었다. 하지만 그런 속도를 오랜만에 느껴 주체할 수 없었다"고 했다.
 
강릉=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