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상화 무릎부상 딛고 은메달...빙속 여제는 끝내 울어버렸다

중앙일보 2018.02.18 21:32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빙속여제’ 이상화가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를 마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빙속여제’ 이상화가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를 마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빙속 간판 이상화(29ㆍ스포츠토토)가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37초33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상화는 18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결선에서 고다이라 나오(32ㆍ일본)의 36초94를 이어 37초33를 기록하며 2위로 들어왔다.    
 
2010년 밴쿠버 금메달, 2014년 소치올림픽 금메달에 이어 ‘안방’ 평창올림픽에서 빛나는 은메달로 올림픽 3회 연속 메달 위업을 썼다.  
 
이상화는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이자 독일의 카린 엔케(1980년 금메달, 1984년 은메달, 1988년 동메달)와 블레어에 이어 역대 3번째로 3개 대회 연속 포디움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빙속여제’ 이상화가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를 마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빙속여제’ 이상화가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를 마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31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15조 아웃코스에서 일본의 고 아리사와 함께 출발한 이상화는 초반 100m를 10초20으로 끊으면서 순조롭게 질주했지만 나머지 400m에서 아쉬운 스퍼트로 37초33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혼신의 역주를 펼쳤지만 기록은 37초33였다. 고다이라 나오의 기록보다 0.39초가 모자랐다. 아쉽지만 아름다운 역주에 강릉 오벌은 “이상화!”를 외치는 함성으로 가득 찼다. 최선의 레이스와 아낌없는 응원에 이상화가 허리를 숙이며 눈물을 쏟았다. 빙속여제의 서러운 눈물에 관중석은 더 뜨거운 함성을 질렀다.  
 
‘올림픽 3연패’라는 목표에 대한 부담감과 고질적인 무릎부상에 시달렸지만 끝까지 역주를 펼쳐 감동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이상화는 2016-2017시즌, 힘든 시기를 겪었다. 오른쪽 종아리 근육이 찢어지는 부상으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4차 대회에서 단 한 개의 금메달도 목에 걸지 못했다. 이상화가 월드컵 시리즈에서 금메달을 따지 못한 건 무려 7년 만이었다.
 
이때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는 점점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이상화가 빠진 틈을 타 여자 500m의 최강자로 자리매김했다. 부상에서 돌아온 이상화는 2017-2018 시즌에서 예전의 기량에 조금씩 다가갔지만, 끝내 고다이라를 넘지 못했다. 올 시즌 4차례 열린 월드컵 대회에서 고다이라에게 간발의 차이로 밀렸다. 이번 2018 평창올림픽 무대에서도 밀리고 말았다.
 
이상화보다 앞서 레이스를 펼친 일본의 ‘라이벌’ 고다이라 나오는 36초95의 올림픽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따내 일본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에서 금메달을 따낸 선수로 우뚝 섰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