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대형병원 간호사 숨진 채 발견…남자친구 “‘태움’ 있었다”·병원 “없었다”

중앙일보 2018.02.18 17:49
설 연휴에 서울의 한 대형병원 간호사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중앙포토]

설 연휴에 서울의 한 대형병원 간호사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중앙포토]

설 연휴에 서울의 한 대형병원 간호사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남자친구 주장 글 보니…
“간호사 윗선의 ‘태움’이 여자친구 벼랑 끝으로 몰았다”
병원 “극심한 스트레스 호소한 뒤 면담했다”
경찰 “남자친구 주장 확인해볼 계획”

18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 병원 소속 여자 간호사 A씨는 지난 15일 오전 10시 40쯤 송파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거주지가 아닌 아파트 고층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장에서 A씨의 유서는 따로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와 결혼을 약속했던 사이라고 밝힌 남자친구 B씨가 선배 간호사의 괴롭힘이 있었다고 주장함에 따라 이와 관련한 사실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숨진 간호사의 남자친구라고 밝힌 남성의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한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숨진 간호사의 남자친구라고 밝힌 남성의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A씨의 남자친구 B씨는 페이스북 ‘간호학과ㆍ간호사 대나무숲’ 페이지에 이날 글을 올려 “여자친구의 죽음이 그저 개인적인 이유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간호사 윗선에서는 당연하다고 여겨지는 ‘태움’이라는 것이 여자친구를 벼랑 끝으로 몰아간 요소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B씨는 “평상 시에도 대화에서도 ‘출근하기가 무섭다’ ‘오늘 하루는 어떻게 보내지?’라고 했으며 아직도 핸드폰에 내용이 저장되어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태움’은 선배 간호사가 신임 간호사를 괴롭히며 가르치는 방식을 지칭하는 용어로,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 관계자를 불러 A씨 남자친구의 주장을 확인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A씨 소속 병원은 사건 발생 후 해당 간호사의 사수와 수간호사 등 가까운 동료를 불러 조사한 결과 직장 내 괴롭힘은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병원에 따르면 A씨는 13일 저녁 근무 중 중환자실에서 환자의 배액관(수술 후 뱃속에 고이는 피나 체액을 빼내는 관)이 망가지는 등의 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했고, 다음날인 14일 저녁 수간호사와의 면담을 요청했다고 한다.
 
병원 관계자는 “1차 조사 결과 유가족이나 남자친구가 주장하는 직장 내 괴롭힘 등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연휴 중 전수 조사가 어려웠던 만큼 이후에는 보강 조사를 해 상황을 면밀히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