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유홍준 ‘광화문 시대’ 자문위원 임명

중앙일보 2018.02.18 17:47
유홍준 미술평론가·명지대 미술사학과 석좌교수.

유홍준 미술평론가·명지대 미술사학과 석좌교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을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준비할 자문위원으로 위촉한 사실이 확인됐다.

 
18일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지난주 유 전 청장을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준비할 대통령 자문위원으로 임명했다"고 말했다.
 
유 전 청장은 지난 대선 때 '광화문 대통령 공약기획위원회 총괄위원장'을 맡아 광화문 시대 공약을 총괄 기획한 인물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대국민 소통 강화 차원에서 대통령의 집무실을 광화문 인근으로 이전하는 등 ‘365일 국민과 소통하는 광화문 대통령’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공약집 ‘나라를 나라답게’에는 이와 관련해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정부청사로 이전 ▲대통령의 24시간 공개 ▲저도 대통령 별장 개방 및 반환 ▲대통령 인사시스템 투명화, '인사추천 실명제' 시행 ▲대통령 직속 경호실을 경찰청 산하 '대통령 경호국'으로 조정 등의 세부공약을 담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광화문 대통령 시대 공약을 이행할 조직이 갖춰지지 않은 만큼 우선 조직 구성을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며 “유 전 청장도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를 출범시키는 데 조언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