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구 선생 묘, 이번엔 현충원으로 갈까...민주당 이장 추진

중앙일보 2018.02.18 16:15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민주연구원장이 18일 여의도 민주연구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민주연구원장이 18일 여의도 민주연구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백범 김구의 묘소의 국립현충원 이장을 추진한다. 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김민석 원장은 1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백범 김구 선생의 역사적 위상이 재정립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장은 “대한민국의 정통성은 임시정부에 있고, 이는 제헌헌법과 현행 헌법에 명시돼 있는 민주 헌정의 역사적 뿌리”라며 “대한민국 정통성의 기원을 보완하는 데 있어 백범 김구에 대한 재평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효창공원에 안장돼 있는 김구와 윤봉길·이봉창·안중근 열사 등은 모두 임시정부의 법통을 잇는 주역들이자 민주주의와 평화통일이라는 헌법적 가치에 부합하는 인물인데 국가적 차원의 참배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들은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법적·정치적·역사적인 자격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연구원이 발표한 김구 묘소의 현충원 이장 방안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보여준 행보와 맥락이 닿아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출마 선언 후 첫 행보로 김구 선생의 묘역을 참배 하면서 “국민이 주권자가 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을 만들라는 촛불시민의 명령을 되새기고자 이곳에 왔다”고 말했다. 지난해 광복절 경축사에선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라고 했다. 지난해 말 중국을 국빈 방문하면서는 충칭(重慶) 임시정부 청사 유적지에 들러 “임시정부는 대한민국의 뿌리이자 법통”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김구 묘소 이장은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 추진됐지만 실현되지 않았다. 효창공원 국립묘지로 만들자는 주장도 지속적으로 제기됐지만 일부의 반대로 무산됐다. 김 원장이 이날 “이승만·박정희·김대중과 함께 대한민국의 법통인 임시정부의 주역을 현충원에 모실 때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상징하는 곳이 될 수 있다”고 말한 배경이다. 현재 효창공원에는 김구를 비롯해 윤봉길·이봉창·이동녕 등 임시정부 요인들의 묘소와 안중근 열사의 가묘, 백범 김구 기념관이 있다. 이들의 묘는 1955년 현충원이 생기기 전인 46년(윤봉길·이봉창 등)과 49년(김구)에 조성됐다.
 
한편 김 원장은 6·13 지방선거를 앞둔 민주당의 전략을 묻는 질문에 “이번 지방선거는 일대일의 구도로 치러지게 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서로 보수의 주도권 경쟁을 벌이고 있기 때문에 선거에서 명시적으로 연대는 하지 않겠지만, 눈치껏 묵시적인 연대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답했다. 민주평화당과의 선거연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민평당이 표방하는 김대중 노선과 다당제 노선을 존중하면서 필요한 부분에서 협력할 것”이라면서도 “인위적인 정치공학적 접근은 적절치 않다”며 선을 그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