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문 대통령 내외, 쇼트트랙 관람하며 "대~한민국' 외쳐.

중앙일보 2018.02.18 15:18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7일 2018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가 열린 강릉 아이스 아레나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응원했다.
이날 여자 1500m에서 최민정 선수가 금메달을 , 남자 1000m에서 서이라 선수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문 대통령는 김정숙 여사와 함께 경기장 1층 다섯째 줄에 앉았다.  문 대통령 내외는 한국 선수들이 선전하는 모습을 보며 박수와 환호를 지르기도 했지만, 남자 선수들이 넘어지는 장면에서는 안타까운 표정을 지으며 가슴을 졸이며 경기를 관람했다.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김정숙 여사가 이날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에서 서이라와 임효준 선수가 넘어지자 문 대통령의 왼쪽 어깨에 몸을 기댄 채 안타까워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 내외 좌우에 앉아 있던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역시 망연자실한 표정을 보였다.  
이날 이희범 평창올림픽 조직위원장을 비롯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김수현 사회수석도 함께 응원전을 펼쳤다. 
                                                  [사진 청와대 ]

[사진 청와대 ]

 문 대통령 내외는 여자 1500m 준결승전에서 김아랑 선수가 비디오 판독을 통해 1위로 확정되자 함께 손뼉을 치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임효준 선수가 여유 있는 경기를 펼치자 문 대통령 내외는 출전 선수의 이름을 연호했다. 이후 임 선수가 1위로 들어와 관람석에 앉아 있는 문 대통령 내외를 향해 고개를 숙이자 문 대통령은 "잘했다"고 환호했다.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최민정 선수가 여자 1500m  준결승에서 2,3위권을 주고받으며 레이스를 펼치다 한 바퀴를 남기도 선수도 치고 나간 뒤 1위로 들어오자 대통령 내외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박수를 보냈다. 최 선수가 링크 외곽을 돌며 관람석을 향해 손을 흔들자 대통령 내외는 관중들과 함께 '대한민국"를 연호했다.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이런 분위기는 여자 1500m 결승까지 이어졌다.
결승이 시작되고 관중들이 '대한민국'을 외치며 응원전을 펼치자 대통령 내외도 관중들과 함께 손뼉을 치고 소리를 지르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대통령 내외가 최 선수가 1위로 결승점을 통과하자 선수의 이름을 연호하며 격려했다.
[사진 김아랑 SNS 캡처]]

[사진 김아랑 SNS 캡처]]

 한편, 이날 1500m 결승에서 4위를  한 김아랑 선수는 과거 문 대통령과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리며 '정말 보고 싶었던 분들'이라고 말했다. 김상선 기자(kim.sangseon@joongang.co.kr)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