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피겨킹' 하뉴의 올림픽 2연패 비결은 곰돌이 푸?

중앙일보 2018.02.18 14:41
일본의 하뉴 유즈루가 지난 18일 열린 2018 평창 겨울 올림픽 남자 피겨스케이팅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받고 웃고 있다.[평창 AP=연합뉴스]

일본의 하뉴 유즈루가 지난 18일 열린 2018 평창 겨울 올림픽 남자 피겨스케이팅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받고 웃고 있다.[평창 AP=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피겨킹' 하뉴 유즈루(24·일본)에겐 행운의 마스코트가 있다. 바로 유명 캐릭터인 곰돌이 푸(Winnie the Pooh)다.
 
지난 17일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하뉴가 마지막 연기를 마치고 주먹을 불끈 쥐자 링크장에는 노란색 인형이 비가 내리듯 쏟아졌다. 하뉴의 열성 팬들이 하뉴의 마스코트인 곰돌이 푸 인형을 잇달아 내던지며 환호했기 때문이다.
 
어릴 적부터 푸의 팬이었던 하뉴는 16살이던 2010년부터 푸 캐릭터로 제작된 티슈 상자를 늘 지니고 다녔다. 연습장과 경기장 심지어 기자회견장에도 이 티슈 상자를 자신의 분신처럼 갖고 다녔고, 이는 일본 열도에서 푸 팬덤 현상까지 일으켰다.
 
16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피겨스케이팅 경기에서 하뉴 유즈루가 쇼트 프로그램을 마친 뒤 자원봉사 소녀들이 스케이팅 경기장에 쏟아진 곰돌이 푸 인형을 줍고 있다. [강릉 AP=연합뉴스]

16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피겨스케이팅 경기에서 하뉴 유즈루가 쇼트 프로그램을 마친 뒤 자원봉사 소녀들이 스케이팅 경기장에 쏟아진 곰돌이 푸 인형을 줍고 있다. [강릉 AP=연합뉴스]

미국 타임지는 최근 기사에서 "하뉴는 푸에게 인사하거나 손으로 만진 다음 경기에 임한다"며 "이 티슈 박스가 하뉴에게 행운을 가져다주는 부적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미국 샌디에이고유니온트리뷴에 따르면, 하뉴의 개인 코치인 브라이언 오서는 지난 2014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푸는 미신의 일종이다. 하뉴는 미신을 매우 심하게(very very) 믿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매체는 "실제로 부적의 힘이 작용한 것인지 그 이후 하뉴는 2번의 세계선수권 제패에 이어 동계올림픽도 2연패를 달성했다"고 적었다.
 
다만,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선 하뉴의 애장품을 경기장에서 볼 수 없었다. 올림픽 규정상 스폰서십 계약을 맺지 않은 특정 캐릭터 상품을 경기장 내 반입해선 안 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하뉴는 푸 티슈케이스를 자신의 드레싱룸에 놔둔 채 경기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하뉴는 18일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후원 기업과의 문제 때문에 푸를 경기장에 가져갈 수 없었다"고 아쉬워했다. AFP는 하뉴가 2010년 이후 푸 동호회 회원으로 가입해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뉴는 예전에도 그랬듯 이번 올림픽에서 받은 수백 개의 푸 인형을 지역 자선단체에 모두 기부할 예정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