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0대 아버지는 50대 아들의 폭행이 힘들었다···결국

중앙일보 2018.02.18 11:48

"술 취하면 부모 폭행해 그만“…70대 父, 50대 아들 목 졸라 살해
 
 
[연합뉴스]

[연합뉴스]

술에 취해 부모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50대 아들을 목 졸라 살해한 70대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고성경찰서는 18일 살인 혐의로 전모(73)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전씨는 지난 17일 오후 5시쯤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자신의 집에서 아들(53)이 술에 취해 아내(72)를 폭행하자 아들을 밀어 넘어뜨린 뒤 허리띠 등으로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직후 전씨는 112에 전화를 걸어 "우울증을 앓던 아들이 목을 매 숨졌다"고 거짓 신고했다. 그러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숨진 아들의 몸에 생긴 방어흔 등을 추궁하자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는 경찰에서 "함께 사는 아들이 평소 술에 취하면 아내와 나를 폭행하는 일이 있었다"며 "사건 당일에도 아내를 심하게 때려 그만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숨진 아들의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하고, 전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