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지진피해시찰 나선 멕시코 장관 탑승 헬기추락…13명 사망

중앙일보 2018.02.18 10:08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나시오날 지역에서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헬기와 자동차등이 처참한 모습으로 부서졌다. [AFP=연합뉴스}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나시오날 지역에서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헬기와 자동차등이 처참한 모습으로 부서졌다. [AFP=연합뉴스}

 
규모 7.2의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 관료들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나시오날 지역에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헬기와 자동차등이 처참한 모습으로 부서졌다. [AFP=연합뉴스}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나시오날 지역에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헬기와 자동차등이 처참한 모습으로 부서졌다. [AFP=연합뉴스}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나시오날 지역에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헬기와 자동차등이 처참한 모습으로 부서졌다. [AFP=연합뉴스}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나시오날 지역에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헬기와 자동차등이 처참한 모습으로 부서졌다. [AFP=연합뉴스}

헬기 추락 당시 지상에 있던 어린이 3명을 포함해 13명이 숨졌지만 나바레테 장관과 무라트 주지사는 가벼운 상처만 입었다.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나시오날 지역에서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당국 관계자들이 사고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나시오날 지역에서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당국 관계자들이 사고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나바레테 장관에 따르면 멕시코시티에서 출발한 헬기의 조종사는 착륙 직전 지상 40m 높이에서 통제력을 잃었다. 헬기에는 장관과 주지사 외에도 옥사나 주 관리와 군인 등이 타고 있었다. 헬기가 추락 직후 뒤집히면서 근처에 주차된 차량 여러 대를 부쉈다.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나시오날 지역에서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추락한 헬기가 자동차를 덮쳐 크게 부서졌다. [EPA=연합뉴스}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나시오날 지역에서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추락한 헬기가 자동차를 덮쳐 크게 부서졌다. [EPA=연합뉴스}

지진은 16일 오후 5시 43분께 멕시코 오악사카 주에서 일어났다. 일부 건물이 경미한 손상을 입었으나 지진에 따른 인명 피해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T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시오날 지역에서 추락해 13명이 숨졌다.희생자 가족들이 슬픔에 빠져 있다.. [AP=연합뉴스]

T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시오날 지역에서 추락해 13명이 숨졌다.희생자 가족들이 슬픔에 빠져 있다.. [AP=연합뉴스]

멕시코는 화산과 지진 활동이 왕성한 '불의 고리'라고 부르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속해있다.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나시오날 지역에서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군인이 사고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강진 피해지역 시찰에 나선 멕시코 내무장관 등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16일(현지시간) 피노테파 나시오날 지역에서 추락해 13명이 숨졌다. 군인이 사고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해 9월 7일과 9월 19일 연이어 규모 8.2와 7.1 강진이 덮치면서 471명의 희생자를 내고 18만채 이상의 가옥이 부서지는 피해를 보기도 했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