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끝판대장' 오승환 텍사스행 불발, 계약 무산

중앙일보 2018.02.18 07:45
지난해까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뛴 오승환 [사진 세인트루이스 인스타그램]

지난해까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뛴 오승환 [사진 세인트루이스 인스타그램]

'끝판대장' 오승환(36)의 텍사스 레인저스행이 불발됐다.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한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구체적 이유 안 밝혀져... 메디컬 테스트 추측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 등 미국 매체들은 18일(한국시간) 나란히 "텍사스와 오승환의 계약기 무산됐다"고 전했다. 지난 시즌 뒤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얻은 오승환은 지난 7일 텍사스와 입단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오승환의 계약내용은 '1+1년' 925만 달러(약 100억원)', 최소 1년 300만 달러(32억원)였다. 오승환의 나이와 성적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조건이었다. 하지만 오승환은 텍사스 스프링캠프에 합류하지 않아 계약 여부에 물음표가 붙었다.  
 
구체적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로서는 메디컬테스트에서 문제가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 텍사스 지역지 댈러스 모닝 뉴스는 "메디컬테스트에서 MRI를 진행했는데 당황스러운 팔 문제가 발견됐다. 때문에 텍사스는 계약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존 대니얼스 텍사스 단장도 말을 아껴왔다.
지난 시즌을 마친 뒤 한국으로 돌아온 오승환. [연합뉴스]

지난 시즌을 마친 뒤 한국으로 돌아온 오승환. [연합뉴스]

미국 매체들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도 오승환의 영입을 제안했다. 하지만 오승환이 마무리를 보장한 텍사스와 계약했다"고 전한 바 있다. 벌써 스프링캠프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오승환이 새 보금자리를 찾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다른 팀을 찾더라도 텍사스와 합의한 조건 이상으로 계약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최악의 경우엔 일본, 또는 국내 유턴을 할 가능성도 있다. 오승환은 2015년부터 2년 동안 일본 한신에서 뛰며 2년 연속 세이브 1위에 오른 바 있다. 국내로 돌아올 경우엔 포스팅을 통해 진출했기 때문에 원소속팀 삼성과 계약해야 한다. 지난달 출국해 LG 캠프에서 훈련했던 오승환은 미국에서 머물고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