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쇼트트랙 1000m 결승, 서이라·임효준 넘어져 동메달

중앙일보 2018.02.17 21:34
서이라, 임효준이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000m 결승 경기에서 넘어지고 있다. 서이라는 다시 일어나 레이스를 펼쳐 동메달을 획득했다. [뉴스1]

서이라, 임효준이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000m 결승 경기에서 넘어지고 있다. 서이라는 다시 일어나 레이스를 펼쳐 동메달을 획득했다. [뉴스1]

17일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에서 임효준(22·한국체대) 선수와 서이라(26·화성시청) 선수 모두가 넘어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서 선수는 동메달을 땄다. 

 
이날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경기에서 두 선수가 넘어지면서 금메달을 놓치게 됐다. 넘어진 서 선수가 일어나 달려 동메달은 확보하게 됐다. 
 
경기 초반 3~4위를 지키던 두 선수는 2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를 공략했다. 이 과정에서 서이라 선수가 산도르 류 샤오린 선수(헝가리)와 엉켜 넘어졌고, 뒤따라오던 임효준 선수 역시 함께 넘어지면서 두 사람이 넘어지게 됐다. 
 
결승에는 이들 외 사무엘 지라드(금메달·캐나다), 존 헨리 크루거(은메달·미국) 등 총 5명이 출전했다.  
 
앞서 황대헌(19·부흥고) 선수는 준준결승에서 탈락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