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선수끼리 치열했던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무슨 일이?

중앙일보 2018.02.17 20:10
17일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 경기에 출전한 서이라, 임효준, 황대헌 선수(왼쪽부터). [AP통신]

17일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 경기에 출전한 서이라, 임효준, 황대헌 선수(왼쪽부터). [AP통신]

17일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경기에서 황대헌(19·부흥고) 선수가 탈락하고 임효준(22·한국체대)·서이라(26·화성시청) 선수가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준결승 1조 경기에는 한국선수만 3명, 티보 포코네(프랑스) 선수 등 4명이 출전했다. 2명까지만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어 한국선수끼리의 치열한 경기가 예상됐다.  
 
스타트부터 긴장감이 흘렀다. 서이라 선수가 한 차례 부정출발을 해 다시 출발할 정도였다.
 
임효준 선수와 황대헌 선수는 마지막 바퀴까지 1~2위를 놓고 내내 다퉜다. 4위로 따라오던 서이라 선수가 한 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로 치고 나오면서 빙판 위의 긴장감이 고조됐다. 3위로 오던 티보를 제친 서 선수는 임 선수와 황 선수를 인코스로 제끼면서 선두로 피니시라인을 넘었다. 
 
이 경기에서 넘어진 황대헌 선수. [AP통신]

이 경기에서 넘어진 황대헌 선수. [AP통신]

피니시 라인을 앞두고 임 선수와 황 선수가 몸싸움을 벌이며 위태로운 상황도 연출됐다. 3위로 들어온 황 선수는 블록을 밟고 미끄러지기도 했다. 황 선수는 이 과정에서 몸싸움이 인정돼 실격되기도 했다.  
 
중계를 지켜보던 해설자는 "진정한 스포츠맨십"이라며 선수들을 치켜세우기도 했다. 모두 세계 최고의 선수들인 만큼 "결승전을 방불케 했다"는 평도 덧붙였다.
 

한국선수들의 치열한 경쟁으로 다음 경기는 빙판 보수를 위해 잠시 미뤄졌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