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매체들 "文, '10억엔 반환 않는다' 말했다"…靑 "사실과 달라"

중앙일보 2018.02.17 14:18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평창 블리스힐스테이트에서 평창올림픽 개막식 참가차 방한한 아베 신조 일본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평창 블리스힐스테이트에서 평창올림픽 개막식 참가차 방한한 아베 신조 일본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지원 재단(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하지 않고 일본 정부가 제공한 10억엔(약 100억원)도 반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17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매체들은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 부장관이 전날 민영방송 BS후지에 출연해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9일 정상회담 내용을 소개했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문 대통령이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마음이 치유되지 않으면 안된다'면서 '(사죄표명과 추가조치 등을 요구하는) 안건을 (공식)제기하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도 아베 총리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이 한일 합의에 대해 '파기와 재교섭은 하지 않는다. 재단(화해치유재단)도 해산하지 않는다. 일본이 거출한 10억엔도 반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사실과 부합하지 않거나 뉘앙스 차이가 있다"고 반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니시무라 부장관의 발언은 사실과 부합하지 않거나 서로 입장이 달라 뉘앙스의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측은 위안부 합의로 이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고,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