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차준환 프리 165.16로 개인 최고점 경신…종합 4위로 올라

중앙일보 2018.02.17 11:49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의 차준환이 연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의 차준환이 연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차준환(17·휘문고)이 피겨 남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65.16점을 획득해 전날 쇼트프로그램 점수 83.43점과 총합 248.59을 얻었다. 차준환은 쇼트프로그램에서도 개인 최고점을 얻었고 스피스케이팅에서도 개인 최고점을 경신했다.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한 차준환이 연기를 선보인 후 관중석을 향해 연신 허리를 숙여 인사를 했다.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의 차준환이 연습시간에 관중들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의 차준환이 연습시간에 관중들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차준환은 1998년 나가노 올림픽 대회 당시 이규현이 쇼트프로그램 23위로 컷 통과에 성공한 이후 20년 만에 올림픽 남자싱글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펼쳤다. 이규현 최종순위는 24위였다.
  
한국의 역대 올림픽 남자싱글 최고 성적은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 때 정성일이 작성한 17위다. 당시 정성일은 쇼트프로그램에서 18위를 차지해 컷 통과한 뒤 프리스케이팅에서 16위에 올라 종합 17위를 차지했다,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관중들이 한국의 차준환을 응원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관중들이 한국의 차준환을 응원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