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덕유산서 만끽한 이 겨울 마지막 눈꽃산행

중앙일보 2018.02.16 08:03
하만윤의 산 100배 즐기기(16) 
향적봉 정상에서 바라본 능선. 12시 방향 끝에 지리산 자락이 희미하게 보인다. [사진 하만윤]

향적봉 정상에서 바라본 능선. 12시 방향 끝에 지리산 자락이 희미하게 보인다. [사진 하만윤]

 
겨울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 계절에만 즐길 수 있는 눈꽃을 한 번이라도 더 보자는 마음에 덕유산행을 나선다. 해발 1600m 넘어 남한에서 네 번째로 높은 덕유산행의 백미는 단연 겨울에 있다. 서해의 습한 공기가 능선마다 많은 눈을 뿌려 만든 상고대의 정취가 그야말로 일품이기 때문이다.
 
 
덕유산의 백미 상고대
덕유산행은 흔히 남덕유산 육십령부터 덕유산 구천동까지 이어지는 이른바 ‘육구 종주’를 제일로 꼽지만 거리가 멀고 시간도 오래 걸리는 탓에 어지간한 등산객에게도 쉽지 않은 여정이다. 이번엔 덕유산 안성탐방 지원센터를 들머리로 칠연폭포를 거쳐 동엽령을 올라 백암봉, 중봉, 향적봉, 설천봉에 이르는 하루 코스를 계획했다.
 
 
안성탐방 지원센터에서 단체 사진 한 컷. 흩날리는 눈을 따라 마음마저 설렌다. [사진 하만윤]

안성탐방 지원센터에서 단체 사진 한 컷. 흩날리는 눈을 따라 마음마저 설렌다. [사진 하만윤]

 
아침 7시에 서울 사당역에서 출발한 버스는 오전 10시에 안성탐방 지원센터에 일행을 내려놓는다. 예상보다 날이 차지 않고 때를 기다린 듯 눈까지 흩날리자 마음은 벌써 설레 널을 뛴다. 일행은 너도나도 스패츠며 아이젠을 착용하고 스틱 길이 또한 알맞게 조절하며 겨울산행 채비에 분주하다.
 
 
막 내린 눈이 어느새 나뭇잎 위에 소복이 쌓인다. [사진 하만윤]

막 내린 눈이 어느새 나뭇잎 위에 소복이 쌓인다. [사진 하만윤]

 
동엽령까지는 대략 2시간 30분 거리다. 내리던 눈은 칠연폭포를 지나며 잦아들었으나 막 내린 눈은 밟는 대로 ‘뽀도독뽀도독’ 새침한 소리를 내는 것이 참 좋았다. 우리 일행은 몇 대의 버스에서 내린 다른 일행과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천천히 겨울의 덕유산 능선을 만끽하며 오른다.
 
덕유산은 백두대간의 중심부다. 전라북도 무주군과 장수군, 경상남도 거창군과 함양군에 걸쳐 자리 잡고 동쪽에 가야산, 서쪽에 내장산, 남쪽에 지리산, 북쪽에 계룡산과 속리산에 둘러싸여 있다. 북쪽으로 흐르는 금강과 동쪽으로 흐르는 낙동강의 수원지이기도 하다.
 
 
동엽령에 오르는 마지막 고개구간. 여기를 오르면 덕유산 능선길에 다다른다. [사진 하만윤]

동엽령에 오르는 마지막 고개구간. 여기를 오르면 덕유산 능선길에 다다른다. [사진 하만윤]

 
동엽령까지는 계속 오르막길이라 숨이 가쁘다. 그래도 주 능선에 다다르면 아름다운 눈꽃을 만날 수 있으니 기꺼이 수고로움을 감내할 만하다. 출발이 늦었던 일행은 동엽령에 올라 바람을 막아주는 비닐 쉘터 안에 삼삼오오 모여 준비한 점심을 먹었다.
 
 
맑고 푸른 하늘 아래 눈 덮인 유려한 능선. 하늘까지 뻥 뚫린 풍경에 가슴이 확 트인다. [사진 하만윤]

맑고 푸른 하늘 아래 눈 덮인 유려한 능선. 하늘까지 뻥 뚫린 풍경에 가슴이 확 트인다. [사진 하만윤]

 
오를 때에는 그리 춥지 않았으나 주 능선에 올라서니 이야기가 달라진다. 능선 전체에 바람을 막아줄 그 무엇도 없다. 해발 1500m에서 오롯이 몸 하나로 시린 바람에 맞서야 하니 일행은 옷매무새를 다시 한번 단단히 여민다. 
 
동엽령에서 백암봉을 지나면 덕유평전이다. 봄이면 아름다운 철쭉으로 가득 찰 덕유평전. 지금은 새하얀 눈으로 덮인 이곳에서 잠시나마 따듯한 봄을 상상하며 걷는 것도 기분이 좋다.
 
 
바람과 눈을 이겨낸 주목이 기운차게 서 있다. [사진 하만윤]

바람과 눈을 이겨낸 주목이 기운차게 서 있다. [사진 하만윤]

 
중봉을 지나 향적봉 대피소에 다다르면 덕유산 정상인 향적봉이 지척이다. 계단에 힘들게 올라서니 무주리조트에서 곤돌라를 타고 올라온 등산객과 남덕유산을 들머리로 오른 등산객이 뒤엉켜 꽤 소란스럽다. 
 
 
남한에서 네번째로 높은 산
정상 인증사진을 찍기에도 꽤 오랜 시간이 걸린다. 해발 1614m 향적봉은 남한에서 네 번째로 높은 산이니 곤돌라로 쉽게 올랐든, 능선을 따라 힘들게 올랐든 기념할 만한 사진 한장 남기고 싶은 마음은 다 같을 것이다.
 
 
향적봉에서 바라본 설천봉과 무주리조트. [사진 하만윤]

향적봉에서 바라본 설천봉과 무주리조트. [사진 하만윤]

 
하산 길은 설천봉에서 곤돌라를 탈 요량이다. 하루 코스로 다녀오려면 시간이 빠듯한 탓이다. 향적봉에서 시간을 지체한 탓에 앞선 일행과 제법 거리가 벌어졌다. 나머지 일행은 하산을 위해 곤돌라를 탈 수 있는 설천봉까지 길을 재촉한다. 
 
길은 정해져 있고 인파가 많으니 속도가 영 나질 않는다. 설천봉에 도착해 곤돌라에 오르기까지 40분 이상 걸렸다. 매표소에 먼저 도착해 표를 사고 뒤늦게 도착한 일행에게 일일이 나눠준 동료의 수고스러움에 마음이 따듯해진다.
 
이번 산행이 겨울 눈꽃산행의 마지막이 될 것이라 생각하니, 마음 가득 아쉬움이 들어찬다. 그러다 이내 마음을 고쳐먹는다. 또 다른 멋진 산행이 기다리고 있을 터이니. 설천봉에서 무주리조트로 향하는 곤돌라 안에서 일행은 시린 손을 호호 불어 녹이며 저마다 다음 산행을 기약한다.
 
 
안성탐방 지원센터-칠연계곡-동엽령-백암봉-중봉-향적봉-설천봉-무주 구천동. 총 거리 약 12.5km, 총 시간 약 6시간 30분. [사진 하만윤]

안성탐방 지원센터-칠연계곡-동엽령-백암봉-중봉-향적봉-설천봉-무주 구천동. 총 거리 약 12.5km, 총 시간 약 6시간 30분. [사진 하만윤]

 
하만윤 7080산처럼 산행대장 roadinmt@gmail.com

 
 

비트코인의 탄생과 정체를 파헤치는 세계 최초의 소설. 금~일 주말동안 매일 1회분 중앙일보 더,오래에서 연재합니다. 웹소설 비트코인 사이트 (http://news.joins.com/issueSeries/1020)

관련기사
공유하기
하만윤 하만윤 7080산처럼 산행대장 필진

[하만윤의 산 100배 즐기기] 주말 산행 중독자. 누구나 오른다는 산! 어떤 준비를 해야하고 어떻게 하면 더 안전하게 산을 즐길까. 전국 유명산들의 등산 코스를 리뷰하고 자칫 간과하기 쉬운 건강한 산행법을 알아본다. 지금까지의 인적 네트워크와는 전혀 다른, 산행에서 만난 동료와의 폭넓고 깊이 있는 관계 형성법을 제시한다. 자신의 삶을 좀더 풍요롭게 만들기 위해서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