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백지선호 졌지만 잘싸웠다, 세계 6위 체코에 1-2 석패

중앙일보 2018.02.15 23:28
15일 오후 강릉시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예선 한국 대 체코 경기에서 한국 조민호가 올림픽에서 첫 골을 터뜨리고 환호하고 있다.[강릉=연합뉴스]

15일 오후 강릉시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예선 한국 대 체코 경기에서 한국 조민호가 올림픽에서 첫 골을 터뜨리고 환호하고 있다.[강릉=연합뉴스]

 
한국남자아이스하키대표팀이 올림픽 데뷔전에서 세계 6위 체코에 1-2로 석패했다.
 
백지선(51·영어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아이스하키대표팀(세계 21위)은 15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체코(6위)와 2018 평창올림픽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1-2(1-2 0-0 0-0)로 아쉽게 졌다.
 
한국은 세계 21위다. 체코 6위다. 체코는 1998년 나가노 올림픽 금메달, 2006년 토리노 올림픽 동메달을 딴 강팀이다. 공격수 조민호가 역사적인 선제골을 터트렸고, 골리 맷 달튼은 수퍼세이브 행진을 펼쳤다.
 
15일 오후 강릉시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예선 한국 대 체코 경기. 양 팀 선수들이 골문 앞에서 경합하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15일 오후 강릉시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예선 한국 대 체코 경기. 양 팀 선수들이 골문 앞에서 경합하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한국은 불과 5년 전만해도 국제무대에서 대패를 당했다. 오죽했으면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유명 블로거 퍽 대디는 지난 2011년 “캐나다가 한국과 맞붙으면 162-0으로 이길 것”이라고 조롱했을 정도다. 
 
한국남자아이스하키 실업팀은 3개, 성인 등록선수 233명에 불과하다. 한국은 지난해 사상 처음 월드챔피언십(1부리그)으로 승격했다. 2014년 NHL 출신 백지선 감독이 부임한 이후 환골탈태했다. 하지만 올림픽 데뷔전에서 대등한 승부를 펼쳤다. 말 그대로 '졌잘싸', 졌지만 잘싸웠다.
 
남자대표팀은 그동안 남북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에 가려 평창올림픽 기간에 큰 주목을 못받았다. 체코를 상대로 선전을 펼쳤다.   
 
한국은 17일 오후 4시40분 세계 7위 스위스와 2차전을 치른다. 18일 오후 9시10분 세계 1위 캐나다와 맞붙는다.
 
15일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남자 조별 예선 A조 대한민국 대 체코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퍽을 차지하기 위해 몸싸움을 하고 있다. [강릉=뉴스1]

15일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남자 조별 예선 A조 대한민국 대 체코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퍽을 차지하기 위해 몸싸움을 하고 있다. [강릉=뉴스1]

 
백지선 감독은 22명 중 1라인에 공격수 김기성-김상욱 형제와 함께 마이크 테스트위드를 투입했다. 골리 맷 달튼을 포함해 귀화선수 7명을 기용했다. 체코는 세계 2위리그인 러시아대륙간하키리그(KHL)에서 뛰는 15명을 최종엔트리에 포함됐다.  
 
한국은 1피리어드 7분34초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역습 찬스에서 브락 라던스키(한라)가 내준 중앙으로 내준 패스를 조민호(30·안양 한라)가 한박자 빠른 리스트샷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체코 골리 파벨은 KHL에서 선방률 95%에 육박하는 선수다. 조민호가 세계적인 골리를 상대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조민호

조민호

 
조민호는 오른 손목에는 길이 5㎝가 넘는 흉터가 선명하다. 2012년 1월 경기 도중 몸싸움을 하다가 넘어졌는데 상대선수의 스케이트날에 베여 오른 손목의 정맥과 동맥이 끊어졌다. 그가 쓰러진 링크 주변이 온통 피로 붉게 물들 정도였다.  
 
조민호는 지난해 11월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구급차에 실려 가면서 다시는 아이스하키를 못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두 달 만에 복귀했지만 스틱을 잡으면 손이 떨리는 후유증이 있었다"며 "그렇지만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게 아이스하키'라는 생각으로 부상과 후유증을 이겨냈다”고 말했다.  
미칼 레픽(체코)이 15일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남자 조별 예선 A조 대한민국 대 체코의 경기에서 골을 성공시킨 후 환호하고 있다. [강릉=뉴스1]

미칼 레픽(체코)이 15일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남자 조별 예선 A조 대한민국 대 체코의 경기에서 골을 성공시킨 후 환호하고 있다. [강릉=뉴스1]

 
한국은 골리 맷 달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1피리어드 11분59초에 얀 코바르에게 한골을 내줬다. 종료 3분42초를 남기고 한국은 파워플레이(상대 페널티로 인한 수적우세) 상황에서 두번째 실점을 허용했다. 달튼이 미샬 레픽의 슛을 막았지만 가랑이 사이로 퍽이 흘렀다. 문전쇄도한 레픽이 재차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뽑아냈다.  
 
한국은 2피리어드를 실점없이 이어갔다. 막판엔 골리를 빼고 공격수 한명을 더 투입한 엠프티넷 플레이까지 펼쳤다.  
대한민국 백지선 감독이 15일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남자 조별 예선 A조 대한민국 대 체코의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강릉=뉴스1]

대한민국 백지선 감독이 15일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남자 조별 예선 A조 대한민국 대 체코의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강릉=뉴스1]

 
한국은 3피리어드에 잇따른 마이너 페널티(2분간 퇴장)로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수문장 달튼이 연이은 수퍼세이브를 펼쳤다. 한국은 3피리어드 종료 1분03초를 남기고 달튼을 빼고 공격수를 투입하는 엠프티넷 플레이를 펼쳤지만 아쉽게 동점골을 뽑아내지 못했다.
 
한편 이날 북한응원단은 골대 뒤쪽에 위치해 칼군무를 펼치며 한국선수들을 응원했다. 한국 관중들은 파도타기를 하며 열기를 더했다.  
 
강릉=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린 박린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