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380회 주행 경험...윤성빈의 적수는 없었다

중앙일보 2018.02.15 12:10
15일 평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평창 겨울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1차 주행에서 윤성빈이 힘찬 스타트를 하고 있다. 평창=오종택 기자

15일 평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평창 겨울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1차 주행에서 윤성빈이 힘찬 스타트를 하고 있다. 평창=오종택 기자

 그야말로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스켈레톤의 아이언맨' 윤성빈(24·강원도청)이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1·2차 주행에서 독보적인 경기력으로 선두로 나섰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1·2차 주행에서 합계 1분40초35로 1위에 올랐다. 올림픽 스켈레톤은 이틀에 걸쳐 1~4차 주행을 치러 합산한 기록으로 최종 순위를 가린다. 2위 니키타 트레구보프(OAR·1분41초09)와 0초74 차로 앞선 윤성빈은 3·4차 주행에서 큰 실수만 안 하면 한국 썰매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딸 것으로 보인다.
 
윤성빈이 15일 강원도 평창군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1차 주행에서 출발 준비를 하고 있다. [평창=뉴스1]

윤성빈이 15일 강원도 평창군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1차 주행에서 출발 준비를 하고 있다. [평창=뉴스1]

압도적이었다. 윤성빈은 보름 전인 지난달 31일 미디어데이에서 일찌감치 "준비는 끝났다"고 말했다. 자신감이 넘쳤다.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다른 선수들보다 많은 주행 훈련을 소화했기 때문이다. 무려 380회가 넘는 주행 반복 훈련을 한 윤성빈은 16개의 곡선 구간을 완벽하게 정복했다. 까다로운 코스로 알려진 '마의 9번 곡선' 구간에서 속도를 줄이지 않고도, 벽에 부딪히지 않고 트랙을 깔끔하게 내려올 수 있는 주법도 익혔다. 자신감은 곧 경기력으로 그대로 이어졌다. 1차 시기에서 4초62의 빠른 스타트 기록을 낸 윤성빈은 모든 구간에서 1위에 올랐다. 그리고 50초28을 기록하면서 지난해 3월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가 세웠던 트랙 기록(50초64)을 무려 0.36초 앞당긴 새 트랙 기록을 작성했다.
 
2차 주행에서도 윤성빈은 더 빠른 스타트 기록(4초59)으로 스타트 트랙 기록도 갈아치웠다. 이어 깔끔한 주행 능력을 선보이면서 또한번 트랙 기록을 갈아치웠다. 9년 연속 월드컵 우승을 차지했던 두쿠르스도, 메달권 경쟁을 펼치던 니키타 트레구보프나 악셀 융크도 윤성빈의 적수가 되진 못했다. 
 
평창=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지한 김지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