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마지막 올림픽’ 박승희 “후회도 했지만…정말 행복” 고별인사

중앙일보 2018.02.15 10:10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을 끝으로 올림픽 무대와 작별한 박승희(26·스포츠토토)가 14일 “정말 행복하다”며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박승희 인스타그램 캡처]

[박승희 인스타그램 캡처]

박승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오늘 저의 마지막 올림픽이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의 함성 속에서 마무리됐다”면서 “어찌 보면 무모할 수도 있었던 도전에 큰 응원을 보내주신 많은 분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전향을 하고 성적이 쇼트트랙보다 안 좋다며 안 좋은 소리도 많이 들었고 후회도 정말 많이 했었다”면서도 “물론 쇼트트랙으로 올림픽에 출전했다면 조금 더 나은 성적으로 많은 분에게 더 많은 기쁨을 드렸을 수도 있지만 저는 전향이라는 길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경기장에서 응원해주신 많은 분의 함성 덕분에 가슴이 벅차고 뭉클했다”며 “조건 없이 바라는 것 없이 오로지 저의 도전을 멋지게 봐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 정말 다시 한번 고맙고 감사하다. 그 덕분에 제가 스피드 스케이팅으로도 올림픽에 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두 종목에서 처음으로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로 남을 수 있어 정말 행복하다”며 “앞으로도 좋은 기운과 좋은 마음 드렸으면 좋겠다. 정말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박승희는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1000m 경기에서 1분16초11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 출전선수 중 31명 중 16위를 기록했다. 목표로 삼았던 1분15초대에는 살짝 못 미쳤지만, 후회는 없었다.
 
박승희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동메달 2개(1000m·1500m), 소치에선 금메달 2개(1000m·3000m 계주)와 동메달 1개(500m)를 목에 걸었다. 소치 이후 은퇴를 고민했지만 스피드 스케이팅으로 전향해 평창 올림픽까지 출전했다. 2개 종목으로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는 국내에서 박승희가 처음이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nag.co.kr
기자 정보
추인영 추인영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